서초구, 블록체인 개발자 양성교육 수료생 인턴 ‘첫발’
상태바
서초구, 블록체인 개발자 양성교육 수료생 인턴 ‘첫발’
  • 이신우기자
  • 승인 2019.10.22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 등 수료생 20명 내년 1월까지 3개월간 블록체인 기업서 인턴십 근무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블록체인 아카데미 과정을 운영, 수료생에게 국내 유수 블록체인 기업의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고, 이후 정규직 채용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해당 기업과 협의해 취업 지원에 나선다.

 


구는 4차 산업시대를 이끌 핵심기술인 블록체인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해 입문과정과 심화과정과 취업연계, 업무분야 확장 등 단계별 아카데미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입문과정을 2차례 마련해 암호화폐가 아닌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를 높였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블록체인 교육과정 커리큘럼과 강사진을 활용해 보다 전문적인 교육이 될 수 있도록 도왔다. 이어 심화과정인 블록체인 개발자 양성교육 과정을 운영하여 기술에 대한 흥미가 일자리로 이어질 수 있도록 했다.

 


그 결과 지난 8월부터 2개월간 진행한 블록체인 개발자 양성교육에는 24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수료자들의 평균 연령은 30대. 고려대, 한양대 등 주요 대학을 졸업한 이들로 SW엔지니어, 개발 경력자들을 비롯해 관련 전공자, 비전공 수강생도 6명이나 된다. 이들 교육생 24명 중 2명은 인턴십 과정에 앞서 취업에 성공했다.

 


이번에는 20명의 수료생들이 글로스퍼, 노매드커넥션 등 국내 블록체인 기업 6곳과 1:1 매칭돼 인턴십 과정을 밟는다. 인턴십 과정은 내년 1월 20일까지 3개월간 서울시 생활임금을 적용해 월 최대 215만원(세전)을 지원받으며 블록체인 기업에서 실무경험을 쌓는다. 블록체인 아카데미 과정에서 익힌 내용을 실전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서초 블록체인 아카데미에서 탄생한 인재들이 블록체인 분야를 더 깊이 공부하고 4차 산업 분야에 더 많이 진출할 수 있도록 희망 사다리가 되어 드릴 것”이라며 “수년전 프로그래밍을 처음 배운 세대들이 지금 우리나라의 IT 산업의 분야별 중추로 활동하듯, 앞으로 블록체인 기술 분야를 선도하는 그룹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