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라벨 없는 페트병 수돗물 공급
상태바
국내 최초 라벨 없는 페트병 수돗물 공급
  • 인천/ 정원근기자
  • 승인 2019.10.23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인천/ 정원근기자 > 인천시상수도사업본부(본부장 박영길)는 22일 기존 절취선이 있는 비접착식 라벨 방식의 인천 수돗물인 미추홀참물 병입수(PET) 용기를 국내에서 처음으로 라벨이 없는 페트병(1.8ℓ)으로 제작, 재해 및 단수 비상급수지역 인천시민에게 본격 공급한다고 밝혔다.

 시는 정부의 일회용품 감량정책에 따라 지난해 320만 병 공급한 병입수 수돗물을 내년까지 60%이상 단계적으로 감산 공급을 진행 중에 있으며, 올해에는 수돗물 홍보용 및 단수·재난지역, 사회적 약자 등에 대해 200만 병 공급을 추진 중에 있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라벨 없는 페트병의 제작을 위해 국내 유통 중인 페트병 용기제작사와 재활용 수거업체의 의견을 수렴하고, 라벨분리 작업에 따른 수거업체의 애로사항 해소하기 위해 용기제작사와의 협업으로 기존 용기의 무게와 규격, 운반 등에 따른 안전도를 유지하고 환경부와 협의를 마친 필수표시 항목(미추홀참물 로고, 인천시 및 영문로고, 비매품)을 양각 방식으로 표현한 시제품용기를 올 9월 제작을 완료했다.

 박영길 본부장은 “라벨이 없는 미추홀참물 병입수(PET)의 공급을 통해 재활용의 확대와 새로운 디자인의 개발이 확산되는 계기가 되길 희망한다”고 밝히고, “이를 계기로 62%의 낮은 재활용율의 100% 달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 정원근기자 wk-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