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동물과 사람공존 ‘반려동물 존중 체험교육’
상태바
성동구, 동물과 사람공존 ‘반려동물 존중 체험교육’
  • 이신우기자
  • 승인 2019.11.11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초교생 160명 참여… 전문가와 함께 반려견 체험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가 반려동물 인구 1000만 시대를 맞아 관내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반려동물에 대한 생명존중 교육 및 체험활동’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응봉초등학교 한 학생이 반려견과 함께 체험교육을 받고 있다.

 

 


지난해 반려동물 의식조사에 따르면 현재 반려동물을 기르고 있는 세대는 27.9%며, 한 번이라도 반려동물을 길러본 경험이 있는 가구는 56.5%로 전체 가구의 반 이상이 넘는다. 그러나 버려지는 반려동물 또한 증가하고 있어 지난해 유실 및 유기된 동물의 수만 12만 1000마리에 달한다.

 


이에 따라 성동구는 지난 4일부터 오는 19일까지 반려견 전문업체 ‘바우라움’과 협력, 응봉초를 비롯 관내 6개 초등학교 150명의 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반려동물을 통한 생명존중 교육과 체험활동을 시범운영하고 있다.

 


‘동물보호와 생명윤리란 무엇일까?’, ‘반려견 직업의 이해’ 등의 주제로 전문가에게 생명존중에 대한 기본적인 개념을 익히고 반려견 관련 직업에 대해 알아보며 반려견을 직접 체험도 해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이번 체험활동은 성동구의 ‘온마을체험학습장’ 프로그램의 일부로 진행되는 것으로 구는 현재 학교교육과정과 연계해 마을 곳곳에 분포되어 있는 생태·문화·예술·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현장을 방문해서 생생한 체험활동을 경험해 볼 수 있도록 100개의 ‘온마을체험학습장’을 운영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번 시범운영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성동구의 전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교육을 확대 할 계획이며 자라나는 학생들에게 생명존중을 일깨우고 반려동물에 대한 사랑을 키우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