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화재 취약지역 ‘화마 걱정’ 덜었다
상태바
부평구, 화재 취약지역 ‘화마 걱정’ 덜었다
  • 인천/ 맹창수기자
  • 승인 2019.11.12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인천/ 맹창수기자 > 인천시 부평구는 11일 소방차 진입이 어려운 화재 취약지역인 부개종합시장 등 4개소에 ‘지하매립식 구민자율소방함 설치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구에 따르면 주민들의 사용 안내를 위해 지난 6일 부개종합시장에서 부평소방서 관계자와 상인, 주민 등 40여 명과 함께 지하매설식 구민자율소방함 시연행사도 진행했다.

 구민자율소방함은 소화전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어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고안돼 있어 화재 발생 시 최초 발견자의 능동적인 초동대처로 화재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

 차준택 구청장은 “최근 여러 지역에서 발생한 전통시장 화재 시 진압 과정에서 어려운 점이 있는 것을 보고 걱정이 많았다”며 “불이 났을 때 소방관이 도착하기 전까지 5~10정도의 골든타임이 가장 중요한데, 지하매설식 구민자율소방함을 활용해 구민 스스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 맹창수기자 mch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