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13:05 (수)
서울 구로구, 관내 공영주차장 경찰 연계 안심비상벨 설치
상태바
서울 구로구, 관내 공영주차장 경찰 연계 안심비상벨 설치
  • 서울 인터넷뉴스
  • 승인 2019.11.12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7개소 28개 부착 완료... 벨 누르면 112종합상황실로 신고전화 자동 연결돼
- 범죄발생 예방하고 긴급상황 시 신속한 대처 가능해져
<전국매일신문 서울 인터넷뉴스>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가 관내 공영주차장에 경찰 연계 안심비상벨을 설치했다.

구는 “공영주차장 내 범죄발생을 미연에 방지하고 긴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 최근 안심비상벨을 부착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설치된 안심비상벨을 누르면 신고자의 현재 위치가 구로경찰서로 즉시 전송된다. 동시에 112 종합상황실과 신고 전화가 자동 연결돼 경찰과 양방향 통화를 할 수 있다. 24시간 운영하는 구로구 시설관리공단 무인통합상황실로 문자도 발송된다. 또한 주차장 내부의 경광등과 경보음이 작동해 위기 상황임을 주변에 빠르게 알릴 수 있다.

구는 고척근린공원,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지하 등 공영주차장 7개소에 총 28개의 비상벨을 설치했다. 설치 장소는 주차장 내 유동인구, CCTV 사각지대 유무, 관리 인력 상주 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선정했다. 구는 추후 관내 모든 공영주차장(11월 현재 13개소)으로 안심비상벨 설치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안심비상벨 설치가 공영주차장을 이용하는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주차장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서정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