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수출입물가 동반하락
상태바
10월 수출입물가 동반하락
  • 김윤미기자
  • 승인 2019.11.17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 지난달 수출물가가 반도체 재고 과잉 현상 지속과 환율 하락 등으로 내렸다.

 14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1.9% 내렸다. 1년 전과 비교해서는 7.3% 떨어졌다.

 반도체 경기가 살아나지 못하면서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수출물가가 전월 대비 2.5% 떨어지면서 전체 수출물가 하락을 이끌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가운데 수출 주력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7.2% 하락했다. 전년 동월 대비 하락폭은 -49.7%로 지난 2011년 12월(-56.5%) 이후 7년 10개월 만에 가장 크다.

 9월 평균 달러당 1197.55원이던 원·달러 환율이 지난달 1184.13원으로 하락한 점도 수출물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면 같은 값의 수출품이라도 원화로 환산한 가격은 내려가게 된다.

 석탄 및 석유제품(-3.6%), 화학제품(-1.9%), 기계 및 장비(-0.9%)도 일제히 내렸다.

 환율 영향을 뺀 계약통화 기준으로 봐도 10월 수출가격은 한 달 전보다 0.8%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입물가는 국제유가 하락과 원화 강세에 떨어졌다.

 10월 수입물가는 한 달 전과 비교해 2.1% 내렸고, 1년 전과 비교해서는 5.7% 하락했다.

 유가 하락에 석탄 및 석유제품 수입가격이 전월 대비 3.1% 하락했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도 1.5% 내렸다.

 환율 영향을 제외하고 보면 수입물가는 전월 대비 1.0%, 전년 동월 대비 9.6% 하락했다.

 10월 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59.39달러로 9월 61.13달러보다 2.8% 내렸다.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