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립합창단 제113회 정기연주회 21일에
상태바
안양시립합창단 제113회 정기연주회 21일에
  • 안양/ 배진석기자
  • 승인 2019.11.19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안양/ 배진석기자 > 경기 안양시립합창단의 제113회 정기연주회 ‘헨델의 메시아’가 가을의 끝자락에서 무대에 오른다. 오는 21일 저녁 7시 30분 안양아트센터 관악홀에 입장해 관람할 수 있다. 입장료는 없다.

 안양시립합창단은 이번 공연에서 세계 3대 오라토리오로 손꼽히는 헨델의 메시아를 오케스트라 콜레기움 무지쿰 서울, 소프라노 이윤정, 메조소프라노 김정미, 테너 최상호, 베이스 정일헌 성악가와의 협연을 펼칠 예정이다.

 헨델의 메시아는 연말에 자주 듣게 되는 레퍼토리로 총3부의 53곡으로 구성된다. 그 중 2부 마지막곡인 할렐루야의 합창이 특히 유명하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격조 있는 공연과 연말연시 분위기를 띄울 이번 공연에 시민들의 많은 관람을 권장한다고 전했다.

 안양/ 배진석기자 baej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