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와 안성시, 청주시, 진천군, 경기도 및 충청북 도 등과 수도권 내륙선 일반철도사업 추진 위한 협약식 가져
상태바
화성시와 안성시, 청주시, 진천군, 경기도 및 충청북 도 등과 수도권 내륙선 일반철도사업 추진 위한 협약식 가져
  • 화성/ 최승필기자
  • 승인 2019.11.19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화성/ 최승필기자>

경기권과 충청권을 연결하는 수도권 내륙선 철도사업 추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화성시는 19일 오전 10시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 충청북도, 진천군, 안성시, 청주시와 수도권 내륙선 일반철도사업 추진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은 화성 동탄에서 안성과 진천을 거쳐 청주국제공항까지 연결하는 ‘수도권 내륙선 철도구축사업’ 추진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는 화성시와 안성시, 청주시, 진천군 등 각 지방자치단체는 수도권 내륙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에 반영되도록 상호 협력하고, 경기도와 충청북도는 광역자치단체 차원에서 중앙부처와 적극 협의할 것을 담고 있다.
 
수도권 내륙선 철도구축사업은 화성(동탄)~안성~진천~청주(국제공항) 78.8㎞ 구간을 연장하는 것으로, 총 사업비 약 2조50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번 사업이 실현될 경우 동탄에서 청주공항까지 약 34분, 안성에서 수서까지 약 30분에 주파할 수 있게 된다.
 
지난 3월28일 안성시와 청주시, 진천군이 우선 공동 사업타당성 검토용역 추진을 위한 협약을 통해 지난 6월 진천군은 사업타당성 검토용역을 실시하고, 이달 초 경기도가 사업계획을 포함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을 국토부에 제출한 바 있다.

화성/ 최승필기자 choi_sp@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