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가축분뇨 처리시설 건립 밑그림 그린다
상태바
춘천시, 가축분뇨 처리시설 건립 밑그림 그린다
  • 춘천/ 이승희기자
  • 승인 2019.11.20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춘천/ 이승희기자>

춘천 가축분뇨 처리시설 건립을 위한 밑그림이 그려진다.


춘천시는 ‘춘천시 가축분뇨 처리시설 건립 추진’을 위한 가축분뇨 처리모델 구축 용역 착수 보고회를 20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시는 춘천시 가축분뇨 자원화를 촉진하고 안정적인 처리시설 건립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지역 내 가축분뇨 발생과 처리현황을 조사, 분석해 가축분뇨 처리 유형과 방식, 운영방안, 기존 시설 활용 등을 면밀히 파악할 계획이다.


이는 내년 3월부터 적용되는 퇴비화 부숙도 검사 의무화를 대비하기 위한 방안이다. 퇴비화 부숙도 검사 의무화는 가축분뇨 퇴비의 품질을 높이고 악취를 줄이기 위한 것으로 2020년 3월 축사면적 1,500㎡ 이상은 부숙완료(부숙후기), 그 미만은 부숙중기의 퇴비를 살포해야하는 법률이다.


1,890만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전 연구용역은 강원대 산학협력단이 수행한다.


용역 내용은 가축 사육 현황과 축종별 분뇨 발생‧처리 현황, 기존 처리현황 분석을 통한 문제점과 개선방안 도출이다. 특히 춘천에 적합한 가축분뇨 처리시설 유형(공동자원화 또는 공공처리시설), 방식(자원화, 정화 방류, 자원화+정화 방류), 처리용량, 규모 수립이다.


이밖에도 시가 직접 운영, 위탁 운영, 민간 사업자 운영 등 신규 시설 운영방안 제시와 기존 처리 시설 활용 방안 모색이다. 용역 범위는 춘천시 전역이며 용역 기간은 내년 3월까지다.


춘천시 관계자는 “내년부터 적용되는 퇴비 부숙도 검사 의무화에 따라 가축분뇨 처리모델 구축에 나서게 됐다”며 “안정적으로 처리시설이 건립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춘천/ 이승희기자 lees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