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15억 목표로 따뜻한 겨울나기 모금 시작
상태바
서울 강서구, 15억 목표로 따뜻한 겨울나기 모금 시작
  • 김윤미기자
  • 승인 2019.11.27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현송 강서구청장(온도탑 오른쪽 첫 번째)이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가진 후 참여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전국매일/서울> 김윤미 기자 =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27일 오전 구청 정문 앞에서 ‘2020년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랑의 온도탑 제막식을 갖고, 본격적인 모금사업의 첫발을 뗐다.

  

이날 행사에는 노현송 구청장을 비롯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기부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은 내년 2월 19일까지 진행되며, 목표액은 15억이다. 

  

선포식에 이어 ‘기부자 명예의 전당’에 새로운 헌액 대상자를 올리는 헌액식도 함께 진행했다.

  

노현송 구청장은 “기부·나눔 문화 확산을 목표로 모금사업을 매년 추진해오고 있다”면서 “경제적으로 모두가 어려운 때이지만 지역 내 어려운 이웃들이 보다 따뜻한 연말연시를 보낼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서구는 지난해 목표금액 대비 180%를 초과 달성해 서울 자치구 중 2위를 달성했으며, 총 26억 9500만원의 성금·성품을 모아 지역 내 어려운 이웃의 겨울나기를 도운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