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겨울철불청객 미세먼지 ‘시즌제’로 해결
상태바
관악구, 겨울철불청객 미세먼지 ‘시즌제’로 해결
  • 서울/ 백인숙기자
  • 승인 2019.11.2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공공기관 관용 및 직원차량 2부제 시행
미세먼지 중점관리도로 1일 2회 집중 청소
대기오염물질배출사업장 및 건강취약계층이용시설, 다중이용시설 특별점검

 

<지난 3월 청룡동내 공사장에서 관악구청 공무원이 대기오염물질 배출관련 지도점검 하는 모습>

서울시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맑은 공기를 지키기 위해 12월 1일~2020년 3월까지 ‘미세먼지 시즌제’를 운영한다.

‘미세먼지 시즌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은 겨울부터 이른 봄까지 평상시보다 한층 강력한 저감대책을 상시 가동해 미세먼지를 집중 관리하는 차별화된 사전 예방적 대책이다. 미세먼지 농도가 이미 높아진 후 사후적으로 취해지는 ‘비상저감조치’의 한계를 보완하는 것이다.

구는 고농도 미세먼지가 자주 발생하는 겨울철 4개월간 미세먼지 3대 발생원인인 수송(교통), 난방, 사업장 부문의 배출량을 줄이고, 구민들의 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5개 사업을 집중 추진할 계획이다.

대표적인 교통대책은 12월 1일부터 관내 모든 행정‧공공기관 26개소의 관용차량과 근무자 차량을 대상으로 상시 ‘차량 2부제’를 의무 시행하는 것이다.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상시 운행 제한은 미세먼지특별법 개정 후 시행될 예정이다.

대기오염물질 배출사업장에 대한 관리‧점검도 강화한다. 시즌동안 구 자체 TF팀을 구성해 관내 사업장과 공사장 90개소를 전수 점검할 계획이다.

도로 위 미세먼지가 시민에 노출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즌제 기간 중 관내 미세먼지 중점관리도로(남부순환로 1588~사당역 6번출구, 5km)에 대해서는 1일 2회 이상 도로청소를 실시하고 청소차 일일 작업구간도 50km에서 60km로 확대한다.

이외에도 에너지다소비 대형건물 4개소에 대해 겨울철 적정난방온도를 집중 관리하고 건강취약계층 및 다중이용시설 16개소의 실내공기질 적정수준 유지를 위해 환기설비 적정가동 여부에 대해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또 시즌제 효과를 높이기 위해 ▲친환경보일러 집중보급 ▲음식점 악취·미세먼지 저감시설 설치 지원 ▲소규모 대기배출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도 적극 홍보하고 유도할 계획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미세먼지저감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사회적과제로 구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구민들께서는 미세먼지 시즌제 시행으로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백인숙기자

inso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