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까지 실시간 수돗물 감시체계 구축…노후관 조기 교체
상태바
2022년까지 실시간 수돗물 감시체계 구축…노후관 조기 교체
  • 서정익 기자
  • 승인 2019.11.29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질 정보 실시간 제공…정부, 수돗물 안전관리 종합대책 확정
노후 상수도관 교체 정비사업 4년 앞당겨 2024년 완료 예정

<전국매일신문 서정익 기자>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노후 수도관을 조기 교체하고, 실시간으로 수돗물 감시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환경부는 28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10개 중점 추진과제를 담은 수돗물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대책에 따르면 2028년까지로 예정됐던 노후 수도관 교체 사업은 일정을 앞당겨 2024년 마무리된다.

 정부는 이를 위해 2020∼2024년 연도별로 나눠서 시작할 예정이었던 48개 노후 수도관 교체 사업을 내년에 모두 시작하기로 했다.

 2022년까지 전국 노후 수도관을 정밀 조사해 문제가 있는 곳은 추가로 정비할 계획이다.

 수도시설의 잔존 수명을 예측해 보수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하는 ‘생애주기 관리기법’도 내년에 12개 지방자치단체에서 시범 운영한 뒤 2022년 전국으로 확대 보급한다.

 취수원에서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수돗물 공급 전과정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수돗물 사고가 발생하면 오염된 수돗물을 차단하는 ‘스마트 상수도관리체계’도 내년 43개 지자체에 시범 도입한 뒤 2022년 전국으로 확대한다.

 스마트 상수도 관리체계는 수질·수량·수압 모니터링 장치와 자동배수설비, 정밀여과장치 등을 관망에 설치해 실시간으로 수돗물 공급 상태를 점검하고 자동으로 관리할 수 있게 하는 시스템이다.

 통상 매설돼있는 수도시설의 특성상 사고 발생 전까지는 문제점을 파악하기 어려웠지만, 이 체계가 도입되면 문제를 미리 파악하고 빨리 대처할 수 있게 된다.

 수돗물이 오염되면 자동으로 배수설비가 관망에서 물을 빼내게 돼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오염된 수돗물이 도달하는 것을 막는다.

 스마트 워터 시티 시범 사업을 하는 경기도 파주시에서는 수돗물 직접 음용률이 36.3%로 전국 평균 7.2%와 비교해 약 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또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직접 원인이었던 수계전환(물 공급 관로를 바꿔주는 과정) 업무를 2020년부터 관련 교육을 이수한 사람만 담당할 수 있도록 규정을 바꾸기로 했다.

 수돗물 수질정보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도 2021년부터 시행하고 현재 116개 지자체가 참여 중인 수돗물 안심확인제도 2025년까지 전국 지자체로 확대한다.

 서정익기자 seo@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