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현동 공공주택 건설 민원 최소화·환경개선을”
상태바
“서현동 공공주택 건설 민원 최소화·환경개선을”
  • 김순남기자
  • 승인 2019.12.05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의회 민주당의원협의회, 성명서 발표
“교통·학교·환경문제 실질적인 대책 마련을”
<전국매일신문 김순남기자>

 경기 성남시의회 민주당의원협의회는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 건설에 따른 주민들의 민원을 최소화하고 주변 주거 환경개선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5일 밝혔다.


 민주당의원협의회는 성명을 통해 “분당 서현동 110번지는 이미 도시의 무질서한 개발을 방지하고 계획적인 활용을 도모하기 위해 공영개발 방식으로 결정됐다”면서 “공청회, 주민의견청취 및 시의회 의견청취 등을 거쳐 별다른 이견이 없는데다 도에서 시가화 주거용지로 승인됐다”고 말했다.


 협의회는 “이후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서현동 110번지를 도시개발 사업으로 제안, 정상적으로 추진 중이였으나 지난해 문재인 정부의 주거복지 로드맵에 따라서 공공주택사업으로 변경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일원은 지난 2014년에 성남도시기본계획에 주거용 시가화예정용지로 공영개발이 이미 계획된 지역”이라면서 “신혼부부와 청년가구의 주거불안을 해소하는 생애단계별 맞춤형 주거지원을 통해 젊은 세대들이 정착할 수 있는 정주환경이 기대되는 곳”이라고 피력했다.


 이어 “여건이 양호한 도심지내에 저렴한 내 집 마련이 가능해 고령화돼가는 성남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다”며 “신혼과 청년을 위한 공공주택 정책은 청년일자리 부족, 저출산, 고령화 등 심화되고 있는 사회문제를 맞춤형 주거지원의 공공성확보를 통해 세대간, 계층 간 사회통합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협의회는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 지구지정이 아무런 대안 없이 일방적으로 철회될 경우 토지주 중심의 민간개발, 난개발로 오히려 서현동주변의 주거환경을 해칠 우려가 큰 관계로 신중히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국지도 57호선인 서현로의 교통문제는 광주와 용인의 난개발이 주요 원인으로 서현동 110번지 개발을 철회한다고 해서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라”면서 “국토부와 경기도, 성남시가 철도와 도로확충 등 중장기적인 교통망 개선을 통해 해결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의원협의회 일동은 국토교통부와 LH, 성남시는 서현동 110번지 공공주택 건설에 따른 교통문제, 학교문제, 환경문제에 대한 실질적인 대책을 반드시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또한 친환경 주거단지 조성을 통해 지역이 상생할 수 있는 계획안을 반드시 마련하고, 이 지역 개발로 인해 불편을 겪게 될 서현동주민들을 위한 생활SOC 등 주민편의시설을 지구 내에 반드시 계획하라고 요구했다.


 김순남기자 kimsn@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