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유곡동 주거환경 개선 팔 걷었다
상태바
진주시, 유곡동 주거환경 개선 팔 걷었다
  • 진주/ 박종봉기자
  • 승인 2019.12.05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지주택공사 경남본부와 유곡지구 새뜰마을사업 위·수탁 협약
<전국매일신문 진주/ 박종봉기자>

 경남 진주시는 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남지역본부와 진주 유곡지구 새뜰마을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생활환경이 취약한 유곡지구 죽전마을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진주시와 LH가 새뜰마을사업의 세부사업인 안전확보, 생활·위생 인프라 정비, 주택정비 등 마을공동체 활성화 추진을 위한 협력 내용을 담고 있다.


 새뜰마을사업은 30년 이상된 노후주택이 밀집돼 있고 생활인프라가 열악한 곳의 주거환경 개선 및 마을공동체 활성화를 위해 균형위에서 공모하는 종합정비 사업이다.


 시는 민선 7기 출범 이후 정부의 핵심정책 과제인 도시재생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업무 전담부서인 도시재생과를 신설하여 시의 역량을 집중한 결과 올 4월 유곡지구가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2015년 옥봉지구, 2016년의 비봉지구에 이어 진주시에서 세 번째로 선정된 진주 유곡지구 새뜰마을사업은 유곡동 죽전마을 일원을 대상으로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 동안 총사업비 30억 5700만원(균특 70%, 도비 9%, 시비 21%)을 투입한다.


 이 사업을 통해 안전확보를 위한 재해위험 지역의 산비탈 사면과 옹벽을 보강하고, 좁은 골목길에는 범죄 예방을 위한 CCTV와 보안등이 설치된다.


 또한 생활·위생인프라 정비를 위해서는 주민편의시설인 커뮤니티센터, 마을주차장, 방재공원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노후주거지 정비를 위한 공·폐가 철거, 슬레이트 지붕 개량, 집수리 지원 등 주택정비 사업과 함께 마을공동화를 예방하기 위한 마을공동체 지원사업도 시행된다.


 시 관계자는 “관계기관 및 주민협의체 등과 다양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현재 추진 중인 옥봉·비봉지구 새뜰마을사업 및 성북지구 도시재생뉴딜사업과의 연계를 통해 유곡지구 새뜰마을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진주/ 박종봉기자 bjb@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