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책박물관 첫 기획특별전시 개최
상태바
송파책박물관 첫 기획특별전시 개최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12.08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대중음악사 100년 담은 유물 200여 점 선봬
<전국매일신문 박창복기자>

송파구(구청장 박성수)가 송파책박물관의 첫 기획특별전시 ‘노래책, 시대를 노래하다’를 개최한다. 오는 10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한국 대중가요 100년의 역사를 담은 노래책과 음반, 음향기기 등 유물 200여 점을 선보인다. 

노래책은 가사와 악보가 담긴 책으로 가수들의 모습과 일상, 애독자들의 사연 등 시대상을 반영한 다양한 이야기가 녹아 있다. 이에 구는 노래책의 가치를 인식하고 2016년부터 6차례에 걸쳐 관련 유물을 수집, 일제강점기부터 1990년대까지 한국 대중음악사 전 시대의 노래책을 구비하였다.

이번 전시는 구가 가진 160여 점의 노래책이 처음으로 대중과 만나는 자리로, ‘책’의 다양성을 이해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전시는 광복부터 현재까지 시대에 따라 총 6부로 구성됐다.

▲1부(광복 이전~1945)에서는 나라 잃은 설움과 한이 담긴 <조선가요집>, <조선속곡집> 등이 전시되었으며, ▲2부(광복 이후~한국 전쟁기)에서는 해방의 감격과 전쟁의 아픔을 담은 노래책과 삽화, 음반 등을 만날 수 있다.

3부(한국전쟁 이후~1960년대)와 4부(1970년대)에서는 전쟁 이후 등장한 상업적인 대중가요, 청년문화를 비롯해 음악다방과 금지곡들의 금지사유를 확인할 수 있는 체험코너를 마련해 재미를 더했다.

5부(1980년대), 6부(1990년대~현재)에서는 트로트부터 팝송, 발라드, 케이팝까지 한국 대중가요의 르네상스라 불리는 시기의 다양한 전시자료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전시품 중 한국 최초의 댄스가수 故이금희가 입었던 화려한 의상이 눈에 띈다. 이금희는 1960년대 미8군 무대와 클럽을 통해 외국 음악을 대중에게 전달하며, 당시 부동자세로 노래하던 정적인 국내 가요계에 춤열풍을 일으켰다. 더불어, 1931년 발간된 <조선가요집>에서는 한국 최초의 직업가수이자 싱어송라이터 채규엽이 불렀던 ‘유랑인의 노래’도 살펴볼 수 있다.

이 밖에도 1964년 발매된 음반 <동백아가씨>, 대중의 사랑을 받은 군가가 실린 노래책 <카나리아>, BTS가 표지 모델로 실린 <타임지> 등 다채로운 전시품이 관람객을 기다린다.

전시 ‘노래책, 시대를 노래하다’ 개막식은 12월 10일 오후 2시 30분 송파책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열린다.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노래책은 다양한 시대상을 담고 있는 귀중한 문화자원이지만, 그동안 일반 대중이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았다.”면서 “이번 전시를 통해 노래책에 깃든 다양한 사연과 애환을 공유하고 한국 대중음악의 문화적 가치를 일깨우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