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과원, 경기도형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 발굴
상태바
경과원, 경기도형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 발굴
  • 한영민기자
  • 승인 2019.12.09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회 및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사업 안내와 네트워킹 시간 가져
<전국매일신문 한영민기자>


공유경제 확산과 상생?협력하는 경제 생태계 조성을 위해 힘쓸 것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9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경기도형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 발굴 포럼 및 네트워킹’ 행사를 개최했다.


세계경제는 4차 산업혁명의 큰 흐름으로 보아 공유경제체제가 미래 산업을 주도할 것이라고 대부분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미국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컨설팅회사는 2014년 전 세계 공유경제 시장 규모는 약 150억 달러였으나 2025년에는 3350억 달러 규모로 10년 만에 22배나 커질 것이라 전망했다.


이에 최근 공유경제 정책기반을 마련하고 지역과 경제공동체에 맞는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의 개발과 공유문화 확산이 중요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이번 포럼은 도내 산업단지와 협동조합 구성원들에게 공유경제 인식 교육을 실시하고, 경기도형 공유경제 비즈니스 모델 발굴을 위한 토론과 공유단체 및 공유기업 간 네트워킹을 활성화시키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포럼에는 경과원 김기준 원장을 비롯해 공유단체 및 기업관계자, 유관기관 관계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으며 포럼은 토론회와 산업단지 공유경제 활성화 지원 사업 안내 순으로 진행됐다.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경기도 산업단지 및 협동조합이 전통제조업으로 대다수 이뤄진 상황에서 산업 환경 구조 변화 대응을 위해 공유경제의 적극적인 도입이 필요하다는 것에 의견을 모았다.


또 공유기업 9개사가 홍보부스를 구축해 참여함으로써 정보를 공유하고 각종 공유단체와 네트워킹의 시간을 가졌다.


한편 경기도 내에는 총 176개의 산업단지(19만여명 근무, 지역총생산의 13.7% 차지)가 조성돼 있으나, 제조업 중심의 영세한 산업단지가 90%이상 이며, 20년 이상 노후된 산업단지가 매년 11%씩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도와 경과원은 산업구조 변화에 대응하는 한편 영세하고 노후화된 기존 산업단지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혁신요인으로 공유경제를 대안으로 마련,산업단지와 협동조합의 공유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5년부터 올해까지 도내 22개의 산업단지에 총 18억을 투입해 환경개선 및 각종 사업을 운영해 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