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사업’ 추진
상태바
양천구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사업’ 추진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12.1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낡은 교통안전시설물 정비 및 발광형표지판·고원식횡단보도 설치해 안전 확보

<전국매일/서울> 박창복 기자 = 양천구(구청장 김수영)는 어린이 통학로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교통사고가 발생한 어린이 보호구역을 대상으로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사업’을 추진했다.

어린이들은 어른에 비해 시야가 좁고 체구가 작기 때문에 보행 시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기 쉽다. 이에 구는 교통안전에 취약한 어린이들의 사고를 예방하고자 이번 개선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관내 30개 초등학교 중 2014년부터 2017년까지 4년간 2건 이상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지향초등학교와 서정초등학교의 어린이보호구역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교통사고의 원인을 분석하고 사고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는 실태점검 및 전문기관에 의한 서울시의 일괄설계를 거쳤다. 이에 따라 ▲운전자 주의환기를 위한 통일된 안내표지 설치 ▲차량감속 유도 및 보행안전을 위한 횡단보도 등 시설 확충을 주요 방향으로 추진됐다.

먼저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표지, 노면표지 등 낡은 교통안전시설물을 정비해 운전자가 어린이보호구역임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밤에도 식별이 가능한 발광형표지판을 설치했다.

이에 더해 서정초등학교 어린이보호구역 내 차량과속 및 신호위반의 위험이 큰 구간에 스마트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설치해 운전자가 안전을 지키며 운전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횡단보도가 없던 서정초등학교 앞 통학로 구간에 보도와 같은 높이로 만든 횡단보도인 ‘고원식 횡단보도’를 설치, 차량 감속을 유도하면서 아이들의 학교 접근성을 높이고 안전성도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