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년 역사 인천종합어시장 이전 사업 ‘표류’
상태바
45년 역사 인천종합어시장 이전 사업 ‘표류’
  • 인천/ 정원근기자
  • 승인 2019.12.1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역방어사령부 터 이전 수천억 비용 부담 합의안돼 무산
인천항 제1여객터미널 부지 이전도 제동…상인들만 동분서주
<전국매일신문 인천/ 정원근기자>

인천지역 대표 어시장인 ‘인천종합어시장’을 이전해 현대식 종합수산물유통단지로 다시 짓는 사업이 10년 넘게 표류하고 있다.


지난 1975년 12월 문을 열어 45년의 역사를 지닌 인천종합어시장은 9700㎡의 부지에 연면적 7600㎡의 건물을 세워 사업협동조합 형태로 현재 500개 점포가 영업 중이다.


이 시장은 당일 직송되는 수산물이 유통되는 수도권 유일의 산지시장이지만, 건물이 노후화하면서 안전 문제가 제기되고 부지가 좁아 심한 주차난과 교통체증을 빚고 있다.


시는 인천종합어시장을 옮겨 새로 짓는 구상을 이미 지난 2006년에 마련한 바 있다. 중구 북성동에 있는 해군 인천해역방어사령부를 이전하고, 그 자리에 종합수산물유통단지를 건립하는 계획을 세웠지만, 수천억 원대 기지 이전 비용을 누가 부담할지를 놓고 국방부와 합의하지 못해 무산됐다.


2017년에는 인천항만공사가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부지에 어시장과 숙박시설 등 해안특화상가가 포함된 주상복합을 건립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내년 6월 송도국제도시 9공구 신국제여객터미널로 이전하는 제1국제여객터미널의 부지 일부를 인천종합어시장으로 활용하는 구상이었다. 이 방안은 난개발을 우려한 시가 주거시설 건립에 반대하며, 지난해 말 해당 지역을 건축허가제한구역으로 묶어 추진이 중단된 상태다.


시장 이전이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면서 많은 보수비용을 쓰며 낡은 건물을 사용해야 하는 상인과 고객들의 불편이 계속되고 있다. 이 시장 상인들은 이전사업을 더는 미루기 어렵다는 판단 아래 대상지를 적극 물색하고 있다.


인천종합어시장 이전추진대책위원회 관계자는 12일 “현재 4곳의 후보지를 검토 중인데, 내년 4∼5월쯤에는 윤곽이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자체 자금력으로는 용지 확보에 한계가 있는 만큼, 시장의 역사성과 상징성을 고려해 지방자치단체 등 관계기관이 힘을 보태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 정원근기자 wk-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