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15:04 (수)
전남도, 지적 재조사사업 '으뜸'
상태바
전남도, 지적 재조사사업 '으뜸'
  • 남악/ 권상용기자
  • 승인 2019.12.13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론 등 신기술 적용해 토지 경계분쟁 해소 톡톡

 

13일 국토교통부 주관 2019년 지적 재조사사업 평가 광역자치단체 부문에서 전남도가 전국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돼 6년 연속 기관 표창을 받았다.

도는 도민의 재산권 보호 및 경계 분쟁 예방을 위해 드론, 첨단측량 장비를 이용한 위성측량 등 신기술을 적용해 정확한 측량을 했다.

지적 재조사사업은 지적도의 경계가 실제 경계와 불일치한 지역을 새로 조사·측량해 디지털에 의한 새로운 지적공부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2년 시작해 오는 2030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도로에 접하지 않은 맹지는 도로에 접한 토지로, 토지 경계가 건축물에 저촉된 토지는 저촉되지 않은 토지로, 부정형의 토지는 정형화된 토지로 정비하고 있다.

토지의 이용 가치를 크게 높여 도민의 재산권 행사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어 도민 만족도가 높다.

내년 국비 사업 예산은 2019년(24억 원)보다 3배 많은 72억원을 확보했다.

도는 앞으로도 적극적인 예산 확보에 나서 조기에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정애숙 전남도 토지관리과장은 "토지 경계 분쟁이 해소될 뿐만 아니라 각종 지역개발사업 지연을 예방하고, 정확한 토지정보를 제공할 수 있어 재산 관리가 편리해진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남악/ 목포/ 권상용기자
ksy@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