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명선 논산시장, 딸기 세일즈외교 광폭 행보
상태바
황명선 논산시장, 딸기 세일즈외교 광폭 행보
  • 논산/박석하기자
  • 승인 2019.12.15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련, 태국, 대만 1천만불 수출 쾌거 이어
싱가포르, 베트남 시장까지 광폭 행보

충남 논산딸기가 다시 한 번 해외 수출신화를 새로이 쓰고 있다.

황명선 논산시장과 논산딸기 홍보판촉단은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3박 4일 일정으로 싱가포르와 베트남을 방문, 싱가포르 대형 유통업체 반춘, H&P와 500만 달러 규모의 수출계약을 맺었다.


또한 베트남 유통업체 K&K global trading과 수출계약을 체결하며 논산딸기 세계화의 발판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지난 2월 말레이시아, 태국, 대만 3개국에 1천만 달러 수출대박을 터뜨린 논산딸기가 10개월 만에 싱가포르와 베트남으로 이어진 것이다.

홍보판촉단은 이번 방문을 통해 수출특화품종인 킹스베리와 또 다른 수출 야심작 비타베리에 대한 동남아 소비자들의 뜨거운 반응과 수출 가능성을 확인했다.

특히, 비타베리의 경우 식감이 뛰어나고 당도와 산미의 조화가 이상적인 고품질 프리미엄 딸기로, 논산딸기 브랜드 고급화 전략의 주력상품으로 개발시켜 나갈 방침이다.

이번 수출계약 체결에 앞서 황 시장은 논산딸기의 신뢰성과 우수성을 집중 홍보했다.

황 시장은 “90년이 넘는 논산딸기 재배역사는 미생물과 천적농법을 이용한 친환경농법으로 논산딸기만의 차별화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설향과 킹스베리는 지난 11월 부산에서 개최된 한-아세안 정상회의 만찬 디저트로 올라 이미 그 우수성을 대외적으로 입증받았다”고 말했다.

또, 홍보판촉단은 현지조사를 통해 국외까지 운송하는 과정에서 딸기가 물러지는 등의 문제점을 해결하는데 주력했다.


크기와 당도를 모두 잡은 품종인 킹스베리와 비타베리에 대해 딸기에 맞는 포장법 적용, 수송과정에서 최적온도와 습도 유지 등의 문제점을 개선한다면 동남아는 물론 전 세계에서 논산딸기의 혁신바람을 일으켜 새로운 시대를 열 전망이다.

한편 황 시장은 마지막으로 “이번 방문은 논산딸기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고 수출이 전 세계로 확대되어 농가소득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실질적으로 논산딸기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논산/ 박석하기자 ps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