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옛 도청사 국비 100억 증액…내년 271억 반영
상태바
충남도, 옛 도청사 국비 100억 증액…내년 271억 반영
  • 충남취재본부/ 한상규기자
  • 승인 2019.12.1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충남취재본부/ 한상규기자>


충남도는 대전광역시 중구 소재 옛 도청사에 대한 국가 매입 국비가 당초보다 100억 원 증액돼 총 271억 원의 세외수입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다.


도는 지난 2017년 7월 문화체육관광부와 802억 원 규모의 매각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나 2021년까지 연차적으로 매각을 추진 중이어서 국비 확보에 난항을 겪었다.


이에 도는 이번 예산안에 매각 대금을 최대한 반영시키기 위해 비슷한 상황의 경북도와 정보 교류 등 유대를 강화하고, 중앙부처 및 역 국회의원실을 수차례 방문해 협의를 지속했다.


그 결과 도는 이번 예산안에 당초 목표액보다 100억 원 증액된 총 271억 원의 국비를 반영시키며 매각 대금의 90% 이상을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현재 대전시에 대부한 옛 도청사는 시민문화대학·근현대전시관 등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도청이전 이후 제기된 구도심 공동화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다각적인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국가 매입을 조기에 마무리해 새로운 주인이 옛 청사를 더욱 가치 있게 활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취재본부/ 한상규기자 hans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