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에 ‘성모마리아와 아기예수’ 닮은 바위 화제
상태바
양양에 ‘성모마리아와 아기예수’ 닮은 바위 화제
  • 양양/ 박명기기자
  • 승인 2019.12.18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색 주전골서 발견…새 명소 기대

성탄절이 얼마 남지 않은 시기에 강원 양양군 오색 주전골에서 ‘성모마리아와 아기예수’ 형상의 바위가 발견됐다.


최초 발견자는 양양군 현남면 지경리가 고향이며 현재 서울시 노원구에 거주하고 있는 최여규 씨로 가족들과 함께 산행 중 이 바위를 발견하고 사진을 찍은 후, 주변 지인들에게 보여준 결과 모두 ‘성모마리와와 아기예수’ 형상을 닮았다는 의견을 들었다고 한다.


이후 최씨는 이러한 바위의 발견과 홍보에 대해 양양군에 제안서를 제출했고, 제보를 접수한 군에서는 양양성당 신자들과 함께 지난달 29일 현장을 확인한 바가 있다.


군은 향후 이 바위가 남설악 지역의 새로운 명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해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와 협의, 인근지역에 안내판을 설치함으로써 지속적으로 홍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양양/ 박명기기자 parksh_M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