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수출 두자릿수 하락…무역액은 3년 연속 1조弗
상태바
작년 수출 두자릿수 하락…무역액은 3년 연속 1조弗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1.01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수출 13개월 연속 역주행

작년 수출이 10년 만에 두 자릿수의 하락세를 보였지만, 어려운 대외 여건에도 3년 연속 무역액 1조 달러 달성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해 수출이 5424억1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10.3%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산업부는 미중 무역분쟁으로 107억 달러, 반도체 하강기(다운사이클)로 328억 달러, 유가 하락으로 134억 달러의 수출 감소분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전체 감소분(625억 달러)의 91.0% 달하는 금액이다.

전반적으로는 수출이 부진했지만 의미 있는 성과도 있었다. 구조조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자동차는 수출이 증가세로 전환됐고 전기차·수소차, 바이오·헬스, 이차전지 등 신산업은 주력 품목을 대체할 새로운 수출성장동력으로 성장했다.

또 전체 수출은 줄었지만 수출물량은 0.3% 증가했다. 20개 주력 품목 중 12개 품목의 물량이 확대됐고 반도체의 경우 수출액은 25.9% 감소했으나 물량은 7.9% 늘었다.

신남방·신북방 지역은 미국과 중국 등 주력 시장을 대체할 새로운 시장으로 부상했다. 신남방 지역으로의 수출은 사상 최초로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를 돌파했으며, 신북방은 3년 연속 두 자릿수 증가했다.

수입은 5032억3000만 달러로 6.0% 줄었다. 수출과 수입을 더한 총무역액 1조456억 달러를 기록해 3년 연속 1조 달러를 달성했다. 수출이 19개월 연속 감소했던 2015년과 2016년은 1조 달러를 넘지 못했지만, 올해는 12개월 연속 감소에도 연간 무역액 1조 달러를 돌파했다.

무역 규모 순위는 2013년 이후 7년 연속 9위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무역흑자는 391억9000만 달러로 11년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12월 수출은 457억2000만 달러로 전년 같은 달 대비 5.2% 감소했다. 2018년 12월 이후 13개월 연속 마이너스다.

다만 수출 감소 폭은 7개월 만에 한 자릿수로 개선됐으며 올해 두 번째로 작은 감소율을 기록했다. 대(對)중국 수출이 3.3% 증가하며 14개월 만에 플러스로 바뀐 것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단가 하락으로 인해 수출액은 감소했지만, 물량은 0.7% 늘었다. 반도체·석유제품의 단가 회복이 지연되고 선박 수출이 줄었으나 미중 무역분쟁 1단계 합의에 따른 기대감, 대중 수출 회복, 연말 쇼핑 시즌에 따른 정보기술(IT) 품목의 호조로 수출 감소율이 대폭 개선됐다.

수입은 437억 달러로 0.7% 하락했다. 무역흑자는 20억2000만 달러로 95개월 연속 흑자를 냈다. 지난달 대일 수출은 5.6%, 수입은 8.2% 감소했다. 일본 수출 규제가 미치는 영향은 현재까지는 제한적인 상황이다.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포토레지스트 등 3개 수출규제 품목의 대일 수입액은 3억2000만 달러로 7월1일∼12월30일 전체 대일 수입액 230억7000만 달러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4%에 불과하고, 국내 관련 산업에서 생산 차질이 발생한 사례도 없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