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플라스틱 컵 사용량 연간 33억개
상태바
국내 플라스틱 컵 사용량 연간 33억개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1.04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피스 보고서…비닐봉지는 한반도 70% 덮고 페트병 세우면 지구 10바퀴
"생활용품 전반에서 플라스틱 사용 줄여야…강력한 정책 필요"

 

서울 강동구에 사는 박지원(39) 씨는 마트에 갈 때면 꼭 천으로 만든 장바구니를 여러 개 챙겨간다. 비닐봉지 사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생수나 각종 신선식품을 사게 되면 딸려오는 페트병과 일회용 비닐을 피하긴 어렵다.

박씨는 "일회용품을 줄이려 해도 마트에서 포장 상태부터 일회용품으로 돼 있어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4일 그린피스의 '일회용의 유혹, 플라스틱 대한민국' 보고서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한국에서 사용된 비닐봉지는 235억개(46만9천200t), 페트병 49억개(7만1천400t), 플라스틱 컵 33억개(4만5천900t)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인이 1년에 사용하는 비닐봉지는 한반도를 70%가량 덮을 수 있는 양이다. 플라스틱 컵을 쌓으면 지구에서 달까지 닿는다. 페트병을 세우면 지구 10.6바퀴를 두를 수 있다. 인구수로 나누면 1인당 연평균 비닐봉지 460개(9.2㎏), 페트병 96개(1.4㎏), 플라스틱 컵 65개(0.9㎏)를 사용한다.'

이 같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량은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다. 일회용 플라스틱 비율이 높은 생활계 폐기물 발생량은 2013년 208만t에서 2017년 298만t으로 43% 늘었다.

문제는 이렇게 사용한 플라스틱이 대부분 재활용되지 않고 오염을 발생시킨다는 점이다. 분리수거를 통해 많은 자원이 재활용될 것으로 믿지만 현실은 다르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2017년 우리나라의 플라스틱 폐기물의 재활용 처리 비율은 약 62%다. 40%대인 유럽연합(EU)보다 높다.

그러나 여기에는 플라스틱을 태워 화력발전 등에 필요한 에너지를 만드는 '에너지 회수'가 절반 이상 포함돼 있어 액면 수치상으로만 판단해서는 안 된다고 그린피스는 지적한다.

EU는 재활용률을 계산할 때 에너지 회수는 포함하지 않는다. 연소성이 낮아 오염물질을 만들어 내며 사실상 소각과 같기 때문이다. 한국도 EU 기준을 적용하면 재활용률은 22.7%로 크게 떨어진다.

플라스틱은 화학적으로 합성한 물질이어서 재활용을 하더라도 유리나 캔, 종이 등과 달리 본래 상태로 되돌릴 수 없다. 재활용 과정에서 더 낮은 품질의 제품이 되고 궁극적으로는 불가피한 오염을 발생시킨다.

이 때문에 재활용만으로는 플라스틱 오염 위기에서 벗어날 수 없으며, 처음부터 플라스틱 발생량을 줄이고 재사용이 가능한 구조로 전환해야 한다고 그린피스는 주장한다.

그린피스는 "생활용품 전반에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적극적이고 강제성을 띤 강력한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며 "생산자 책임 재활용 제도와 함께 생산 감축을 의무화해 음식 용기나 음료수병뿐 아니라 모든 일회용 플라스틱에 생산 감축 목표를 설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