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워터 물관리시스템 구축 ‘안간힘’
상태바
스마트워터 물관리시스템 구축 ‘안간힘’
  •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 승인 2020.01.08 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시, 공공하수처리장 생태 숲 조성·하수도 분류화 사업 등 추진

전남 순천시는 생태경제중심의 스마트워터 물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해 순천공공하수처리장 ▲생태 숲 조성, 스마트워터시티 구현을 위한 ▲지능형 상수도 관리 ▲하수도 분류화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순천공공하수처리장 ‘내 생태 숲’은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12억 원을 들여 매화나무, 왕벚나무 등 다양한 나무로 3년간 단계별로 조성할 계획이다.

2만 여주의 나무를 식재해 녹지공간을 넓히고 시민들이 편안하게 힐링하며 즐길 수 있는 휴식공간을 조성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어린이들이 생태를 도시 일상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노후된 ‘어린이 생태체험학습장’을 전면 재정비 할 계획이다.

생태 숲과 더불어 체험학습장이 정비 되면 혐오기피시설로 인식돼 온 공공하수처리장이 생태체험 교육의 장이자 순천만습지와 순천만국가정원 중간의 생태 녹지축으로서 순천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워터시티 구현을 위한 ‘지능형 상수도 구축’은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3년 동안 총 55억 원이 투입될 전망이며 올해는 17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 수돗물 공급 전 과정의 수량과 수질을 과학적으로 관리하고 소비자에게 수질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함으로써 언제 어디서나 믿고 마실 수 있는 건강한 물 공급체계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우수와 오수를 분리하는 ‘하수도 분류화 사업’은 오는 2021년까지 연향금당지구 하수관로 정비 등에 총 1318억 원을 투자해 동천과 해룡천 수질 개선을 통한 물 환경을 복원해 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올해는 노후 및 안전관리 관련 사업을 중심으로 228억 원을 들여 이달부터 본격적으로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또 집중호우 시 상습적으로 침수되는 남제동 한경아파트 주변과 풍덕동 아랫장 일원의 우수관로 7.2㎞를 확장해 침수문제를 과감히 해결함으로써 시민이 더 편안하고 더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도시가 만들어 질 것으로 기대된다.

 

[전국매일신문]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sg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