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중·고교에 새 역사교과서 도입
상태바
올해 중·고교에 새 역사교과서 도입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1.1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학 '역사'는 전근대사, 고교 '한국사'는 근현대사 위주 개편
국가정체성 표현 정리, 일제침탈사 강화…여성독립운동가 내용 확대

중·고등학에 올해 3월 새 학기부터 역사 교과서가 바뀐다. 교육계에 따르면 가장 큰 변화는 중학교 때는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전근대사 위주로, 고등학교 때는 개항기 이후 현재까지 근현대사 위주다.

새로 도입되는 중학교 '역사' 교과서 6종은 전근대사가 80%, 근현대사가 20%로 구성돼 있다. 반대로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8종은 전근대사 27%, 근현대사 73%로 이뤄졌다.

학생들은 앞으로 중학교 때 전근대사 위주로 전반적인 역사 지식의 토대를 다지고, 고등학교 때 근현대사 위주로 큼직한 정치·사회 변화상을 배우게 된다.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른 변화다. 국가 정체성에 관한 내용은 기존 교과서보다 분명한 표현으로 기술됐다.

또한 6·25 전쟁은 북한의 남한 침략(남침)으로 시작된 전쟁이라는 점이 명확히 담겼다. 한국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 북한은 '북한 정권 수립'으로 표현이 통일됐다. 민주주의 표현에 대해서는 교육과정과 집필 기준에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라는 표현을 제시하면서 '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 중에서는 집필진이 표현을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일제의 물자 수탈, 강제징용 및 일본군 성노예제(위안부) 등 일제 침탈사와 독도에 대한 일본의 역사 왜곡은 분량과 내용의 폭이 확대됐다. 고등학교 교과서 8종 모두 일제의 강제동원과 독도를 각각 특집 페이지로 다루고, 학생들에게 참여 활동을 제시한다.

이제까지 공교육에서 소홀히 다룬다는 지적이 많았던 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내용은 대폭 늘어났다. 김마리아와 황에스더(미래엔), 여성 독립군 오광심(천재교육), 여성 독립군이자 한국 최초의 여성 비행사인 권기옥(해냄에듀) 등 더 많은 여성 독립운동가를 학생들이 배우게 됐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