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고개숙인 박항서
상태바
아! 고개숙인 박항서
  • 최준규기자
  • 승인 2020.01.1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매직' 올림픽까진 이어지지 못해…북한에 1-2 역전패
UAE·요르단 D조 1·2위로 8강 진출…한국 맞상대는 요르단

 

베트남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의 '매직'이 올림픽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16일 오후 10시15분(이하 한국시간) 베트남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D조 최종전에서 1-2로 역전패했다.

베트남은 승리 없이 2무1패(승점 2)로 조 최하위를 기록했다. 북한은 2연패 뒤 승리를 챙겨 승점 3점(1승2패)으로 대회를 마쳤다. D조에서는 나란히 1승2무를 기록한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이 8강에 오르게 됐다. 두 팀은 승점 동률을 이뤘고 골득실에서 앞선 UAE가 1위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D조 최종전 결과에 따라 관심을 모았던 박항서 감독과 김학범 감독의 '한국인 사령탑 맞대결'은 무산됐다. 한국의 8강 상대는 요르단으로, 오는 19일 4강 티켓을 놓고 다툰다.

[전국매일신문] 최준규기자
jgchoi@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