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18:02 (일)
경기도 "어린이 교통사고 막자" 485억원 투입
상태바
경기도 "어린이 교통사고 막자" 485억원 투입
  • 한영민기자
  • 승인 2020.01.2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쿨존 개선사업 추진

 

경기도가 올해 국비 254억원을 포함 시·군비 231억원 등 모두 485억원을 투입해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민식이법'(도로교통법 일부개정안 및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카메라, 과속 방지턱, 신호등 설치 등이 의무화됨에 따라 사업 예산이 늘었다.

도는 시·군과 함께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금지 표시, 193곳에 무인 교통단속 장비 설치, 신호등 399개 설치 등의 사업을 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도는 시·군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하고 있다. 사업은 초등학교 수, 단속 장비 설치 비용 등을 고려해 진행한다.

도는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사업 외에 노인보호구역 개선사업, 교통사고 잦은 곳 개선사업,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사업 등에 국비 지원 등 모두 94억8천만원을 투입해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시·군과 협력해 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 어린이들이 교통사고 걱정 없이 안전하게 통학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것"이라며 "2022년까지 모든 어린이보호구역에 무인 교통단속 장비와 신호등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한영민기자
han_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