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3 18:02 (일)
구례 호양학교 동종, 74년 만에 세상 밖으로
상태바
구례 호양학교 동종, 74년 만에 세상 밖으로
  • 구례/ 양관식기자
  • 승인 2020.01.22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례교육청서 지리산역사문화관으로 이관

 

전남 구례교육지원청(교육장 임윤덕)은 지난 21일 전남 구례군(군수 김순호)에 호양학교 동종을 공식 기증했다.

이로써 구례 호양학교 동종은 74년 만에 사무실 책장에서 지리산역사문화관으로 자리를 옮겼다.

동종은 1908년에 설립된 민족교육기관 구례 호양학교에서 사용한 학교종이다.

동종에는 태극기 문양 2개가 선명하게 양각되어 있다.

이는 윗면에 조각된 용과 함께 자주독립국을 상징한다.

구례 호양학교의 교육운동이 자주독립국을 지향한 민족의식이라는 것을 말해주는 귀중한 유물이다.

호양학교는 구례 출신 학자 왕석보의 후학들이 설립, 우국지사 매천 황현 선생 등 민족 지도자들이 운영을 지원했다.

교사 6명이 12년 동안 학생 100여 명에게 지리, 수학 등 신학문을 가르쳤다.

신문화 학교로는 담양 창평의숙과 함께 호남 인재 육성의 쌍벽을 이뤘다.

호양학교는 일제의 말살정책으로 1920년 폐교됐고 동종도 사라졌다.

지난 1946년 호양학교의 후신인 방광초등학교가 설립, 누군가 찾아와 방광초교 교장실에 동종을 기증했다.

이후 방광초교가 폐교되면서 동종은 구례교육지원청으로 옮겨졌다. 21일 공식적으로 기증식을 가졌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호양학교 동종을 많은 국민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큰 결정을 해주신 구례교육지원청 임윤덕 교육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호양학교 동종이 상징하는 민족정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구례/ 양관식기자
yang-ka@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