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그래 이 맛이야"
상태바
손 "그래 이 맛이야"
  • 최준규기자
  • 승인 2020.01.2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리치시티전 결승골…46일만에 '골맛'

 

손흥민(28·토트넘)이 새해 첫 골을 터뜨려 자신감 회복의 기회를 찾았다.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 2019-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4라운드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후반 34분 헤딩골을 넣었다.

1-1로 노리치시티와 팽팽하게 맞선 후반 34분, 페널티박스 오른쪽 측면에서 알리의 슈팅이 상대 수비수를 맞고 굴절되면서 높이 뜨자 문전으로 쇄도해 가볍게 머리를 갖다 대 골로 연결했다.

이 골은 지난해 12월8일 프리미어리그 번리전 '70m 폭풍 질주 후 원더골' 이후 무려 46일만이다. 지난해 막판 첼시전 퇴장으로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는 등 고전하던 손흥민이 마음의 짐을 내려 놓을 수 있는 득점이기도 했다.

이날 토트넘 역시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2-1로 승리, 승점 3점을 챙기며 부진에서 벗어났다. 9승7무8패(승점 34)로 순위도 8위에서 6위로 뛰어올랐다.

그에게는 여러 의미로 특별한 골이었다. 경기 후 구단 스퍼스 TV와 가진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모든 골이 특별하지만 오늘 골은 더욱 특별하다"며 "자신감을 되찾을 골이 필요했던 상황"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또 "그 동안 득점을 하지 못해 힘들었다. 그래서 더욱 평정심을 유지하려 했는데 (오늘) 마지막 순간 공이 내게 왔다"고 떠올린 뒤 "선수단 전체가 열심히 뛰었다. 승점 3점을 얻고 이기는 것이 중요했던 경기"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전국매일신문] 최준규기자
jgchoi@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