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총력"
상태바
진주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총력"
  • 진주/ 박종봉기자
  • 승인 2020.01.28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 대책회의...예방수칙 준수 당부

 

경남 진주시는 한국전쟁 당시 불에 타서 전소되기 전에 국보였던 촉석루와 1618년(광해군10)에 건립된 경상우병영의 관문인 영남포정사 문루가 도 유형문화재로 승격됐다고 28일 밝혔다.

남강에 접한 벼랑 위에 자리 잡은 누각으로 장원루 또는 남장대라고도 불리는 촉석루는 우리나라 3대 누각 중 하나로, 1241년(고려 고종28)에 창건해 수차례 보수를 거쳐 자리를 지켜오다가 1950년 한국전쟁 당시 불에 타서 전소된 것을 1960년에 시민의 성금과 국·도비의 지원으로 재건했다.

촉석루는 국난이 있을 때 마다 국난극복의 현장이었고, 임진왜란 제2차 진주성 전투에서 7만의 민관군과 의기 논개가 순국한 현장으로 진주시민들의 역사 인식 속에 애국과 충절의 상징으로 깊이 뿌리내린 누각이다.

촉석루는 한옥건축의 아름다움과 역사성, 그리고 재건 당시 최고의 장인들이 전통적 방식으로 소실되기 전의 원형에 가깝게 복원한 누각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영남포정사 문루는 조선시대 진주성내 관찰사영의 정문으로 1618년 병사 남이흥이 신축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옛 경상우병영 관아 건물 중 유일하게 남아있는 관아건물이라는 점에서 건축문화재로서의 가치를 높이 샀다.

1895년 고종 32년에 전국 8도제를 28부제로 시행하면서 진주부가 설영돼 진주 관찰부, 선화당의 관문이 됐고 1925년 도청이 부산부로 옮겨 갈 때 까지 그 문루로 영남포정사라 이름했다.

영남포정사 문루는 경남의 수부(首府)를 상징하는 관찰사영의 정문으로 조선시대에 진주가 경남의 중심지였음을 상징적으로 나타내고 있는 건물이며, 최초에 병사 남이흥이 신축한 이후 300여 년간 자리를 지켜온 역사성도 함께 인정됐다.

 

[전국매일신문] 진주/ 박종봉기자
bjb@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