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8 15:24 (금)
도난됐던 조선 중기 문신 ‘권도 동계문집 목판’ 회수
상태바
도난됐던 조선 중기 문신 ‘권도 동계문집 목판’ 회수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20.02.05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언론공개, 134점 문화재 가치 높아
장판각-목판을 보관하는 곳
장판각-목판을 보관하는 곳

 

지난 2016년 경남 산청군 신등면 단계리에서 도난당한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233호 권도 동계문집 목판 134점을 지난 1년여 간의 끈질긴 수사 끝에 최근 온전하게 회수했다.

문화재청은 5일 국립고궁박물관 대강당에서 회수된 목판 134점을 언론에 공개하고, 안동권씨 종중에 회수된 목판들을 다시 돌려주는 반환식을 개최한다.

해당 목판은 산청군 안동권씨 종중 장판각에서 보관되어 오다가 도난당한 문화재로, 문화재청 사범단속반에서는 2018년 11월경 해당 첩보를 입수한 후 꾸준한 수사 끝에 모두 회수할 수 있었다.

회수된 문화재는 조선 중기의 문신인 동계 권도의 시문을 모아 간행한 책판이다. 권도의 자는 정보, 호는 동계 본관은 안동이다. 1601년(선조 34년) 진사시에 합격했고 1613년(광해군 5년) 문과에 급제했다.

인조반정 후인 1623년 6월 승정원 주서로 나간 이후 홍문관, 성균관, 사헌부 등에서 근무하였고, 64세 때는 통정대부에 올라 이듬해 대사간에 제수되었다.

 

회수한 ‘권도 동계문집 목판’
회수한 ‘권도 동계문집 목판’

 

동계문집목판은 순조 9년에 간행, 전부 8권으로 크기는 52×28×3.0cm 내외다. 해당 목판에는 다양한 글들이 실려 있어 조선 시대의 기록문화를 상징하는 유물로 평가되며, 조선 시대 양반생활과 향촌사회의 모습 등 당시 사회사와 경제사 등 역사 전반을 폭넓게 이해할 수 있어 문화재 가치가 높다.

한편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경찰청과 공조하여 도난·도굴과 해외밀반출 등 문화재 사범을 단속하고 문화재 불법유통 차단 등 건전한 유통질서를 확립할 계획이다”며 “소중한 문화재들이 제자리에서 그 가치에 맞는 보존과 활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꾸준히 협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