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발생 주요국 입국자 검역 강화”
상태바
“감염발생 주요국 입국자 검역 강화”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02.09 17: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 신종코로나 대응 확대 중수본 회의 주재

 

정세균 국무총리는 9일 신종코로나 사태와 관련해 “중국 외 지역사회 감염이 발생한 주요 국가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코로나 대응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여행 이력을 의료기관에 제공해 의심환자를 조기에 찾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오는 12일부터 중국에서 오는 입국자들을 대상으로 자가진단 앱을 시행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환자가 많이 발생하는 중국 내 다른 위험지역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도 상황에 따라 추가로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정부는 지난 4일부터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하거나 체류한 적이 있는 모든 외국인의 한국 입국 금지 조치를 시행했다. 이 같은 입국제한 조치는 중국 내 신종코로나 확산 상황 등에 따라 확대될 전망이다.
 
정 총리는 특히 “아직도 중국 우한에는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들과 그 가족들이 남아 있다”며 “정부는 그분들을 안전하게 국내로 모셔오기 위해 조속히 임시항공편을 투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한 교민의 추가 입국에 대비해 중국 당국과의 협의, 관련 지자체에 대한 사전 설명, 우한 교민들이 임시생활하게 될 곳에 대한 철저한 방역 등을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
 
정부는 지난 1월30일과 31일 우한에 전세기를 보내 한국인 701명을 귀국시킨 데 이어 중국 당국과의 협의가 끝나는 대로 우한 교민 수송을 위한 3차 전세기를 띄울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우한 일대에는 한국인과 가족 등 약 200명이 있는 것으로 추정되며, 우한 총영사관은 3차 임시항공편 예비 수요조사를 한 바 있다.
 
또한 정 총리는 신종코로나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지역 내 가용 의료자원 파악 및 적재적소 투입, 국가지정 음압치료병상 900개 이상 확보 등의 방안을 제시하면서 “지방자치단체는 행정 인력, 물적 자원을 모두 동원하는 총력태세를 갖춰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국민들이 일상생활에서 느끼는 불편은 최대한 신속하게 해결하겠다”면서 ▲확진자 동선 정보 등에 대한 질병관리본부와 지자체 협의 ▲각종 집단행사에 대한 운영지침 신속 전파 ▲마스크 및 손소독제의 긴급 수급 조정조치 등을 주문했다.
 
정 총리는 “지금은 낙관도 비관도 모두 경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중국 내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고 있고, 중국 춘절 연휴가 끝나면서 내일부터 대규모 이동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다만 정 총리는 “다행스럽게도 국내 확진자들의 치유가 양호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의료진의 헌신에 사의를 표한 뒤 “정부는 국내외 모든 국민을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겠다는 각오로 싸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위기경보 단계를 격상해야 한다는 일각의 요구에 대해 “확진자들이 현재까지 모두 정부의 방역망 내에서 관리되고 있는 점, 신종코로나의 치명률이 낮은 점, 우리의 의료 수준으로 대응이 가능한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 위기경보 수준을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위기경보는 현재 ‘경계’ 단계로, 이를 격상할 경우 ‘심각’ 단계로 접어든다.
 
정 총리는 “정부는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상황을 위해 노력하면서 최악의 상황에도 대비할 것”이라며 “위기를 함께 극복하는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강한 연대의식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