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또 허점…아이돌봄서비스 대거 중복결제
상태바
여가부 또 허점…아이돌봄서비스 대거 중복결제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02.11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금 5만8천건 중복 결제
"시스템 오류로 발생…결제 모두 취소"
신종코로나 늑장 대응 이어 또 허점

 

정부 아이돌봄서비스에서 5만8000여건의 중복 결제가 발생해 서비스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11일 여성가족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아이돌봄서비스에 가입한 전국 가정에 이용 요금 결제 알림 문자메시지가 발송됐다. 이용 요금은 이용 가정이 미리 등록한 신용카드 등으로 결제 되는데, 시스템 오류로 인해 5만8000여 건에 달하는 중복 결제 문자가 발송된 것이다.

여가부는 당일 서비스 홈페이지에 "미납금액 소급 과정 중 오류로 인해 이용요금 카드 중복 결제가 발생했다. 중복 카드 결제 건은 취소할 예정이이며, 이용에 불편을 드려 대단히 죄송하다"고 사과글을 올렸다.

중복으로 결제된 이용 요금은 2월 6일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모두 취소되거나 환불 조치했다고 여가부는 설명했다. 여가부 관계자는 "시스템을 개편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이미 결제 요청한 금액은 빠져야 하는데, 다시 또 (결제로) 넘어가고 해서 중복 승인 요청이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여가부는 지난달 말 신종 코로나 확산 우려가 커지는 상황에서 중국 방문 이력이 있는 아이돌보미가 얼마나 되는지, 이들에게 관련 증상은 없는지 등 현황을 제때 파악하지 못해 늑장 대응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이후 여가부는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 휴원·휴교에 따라 돌봄 공백이 발생할 경우 이용요금에 대한 정부 지원을 허용하고, 서비스도 즉시 이용이 가능하도록 절차를 개선하겠다는 방침을 내놓은 바 있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