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항공기 수출판로 개척 나선다
상태바
국산 항공기 수출판로 개척 나선다
  • 사천/ 박종봉기자
  • 승인 2020.02.1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F-X 마케팅도 본격화...KAEMS·AAR, 항공기 부품정비 MOU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이 11일부터 16일까지 싱가포르 창이 전시센터에서 열리는 ‘2020 싱가포르 에어쇼’에 참가해 국산 항공기의 수출판로 개척에 나선다.

KAI는 경공격기 FA-50, 기본훈련기 KT-1, 기동헬기 수리온 등 수출 주력제품부터 현재 개발 중인 한국형 전투기 KF-X, 소형민수·무장헬기 LCH·LAH까지 첨단 항공기를 선보인다.

싱가포르 에어쇼는 프랑스 파리, 영국 판버러 에어쇼와 함께 세계 3대 에어쇼로 아시아 최대 항공우주·방산행사로 꼽힌다.

이번 에어쇼에서 KAI는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스페인 등 수출대상국의 군 고위 관계자를 만나 수출속도를 높인다.

KAI는 FA-50 항공기의 기존 고객을 중심으로 현재 개발 중인 KF-X의 체계개발 현황과 성능을 알리고 잠재 고객을 발굴하는 활동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KAI의 자회사 한국항공서비스㈜(이하 KAEMS) 역시 글로벌 MRO업체와 협력 강화를 통해 항공정비(MRO) 수주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KAEMS는 지난 11일 세계 최대의 MRO업체인 루프트한자 테크닉과 에어버스 A319·320·321 기종에 대한 정비교육계약을 체결하고 연내 에어버스 항공기에 대한 정비조직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다.

또한 이날 KAEMS도 AAR과 항공기 부품정비 MOU도 체결했다. 이를 통해 AAR의 정비기술을 이전받고 국내 부품정비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해 부품정비의 영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12일엔 보잉과 수리부품 장기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항공기 정비와 운항에 필요한 수리 자재·부품을 안정적으로 수급하면 정비일정 단축과 원가절감으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 국내외 항공사에 부품을 공급, 지원하게 되면 신규 공급망관리(SCM) 시장에도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국매일신문] 사천/ 박종봉기자
bjb@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