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경제계 합심 경제회복 흐름 되살려야”
상태바
“정부·경제계 합심 경제회복 흐름 되살려야”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02.1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과 호흡맞춰 코로나 극복 의지
“경기 살아나는듯 했는데 코로나 발목
예정했던 설비 투자 차질없이 진행을”

 

“대기업들이 앞장서 주시니 더욱 든든하다는 감사 말씀을 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6대 그룹 총수 및 경영진을 만나 신종 코로나 사태 극복을 위해 대기업과 호흡을 맞추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을 초청해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경제계 대응’ 간담회를 열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경기가 살아나는 듯 해서 기대가 컸었는데 뜻밖의 상황을 맞았다. 코로나19 사태가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다.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해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며 정부와 기업의 호흡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과감한 세제 감면 및 규제 특례 등을 통해 기업의 투자와 혁신을 돕겠다고 약속하면서 기업들을 향해서도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결국 정부와 기업이 합심해 문재인 정부가 애초 올해 최우선 국정과제로 내세운 혁신성장을 통한 ‘상생도약’을 향해 박차를 가해야 한다는 것이 문 대통령의 메시지인 셈이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기업들을 향해 ‘찬사’를 보내며 고마움을 표시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기업들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국민의 희망이 되고 있다”며 “최근 우리 대기업들이 솔선수범해 협력업체와 상생의 모범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개별 기업을 향한 격려도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우선 “CJ그룹이 투자한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한 4관왕의 영예를 차지했다”며 “한류 문화의 우수성을 또 한 번 세계에 보여준 쾌거”라고 평가했다.
 
일부에서는 최근 ‘기생충’을 향한 국민적 여론이 집중되는 등 ‘오스카 특수’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이재현 회장을 참석자 명단에 포함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기생충’이 코로나19 사태 한복판에서 아카데미 수상이라는 쾌거를 거둔 CJ가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다면 기업 투자를 독려하는 메시지에 한층 힘이 실릴 수 있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다른 기업들을 향해서도 언급을 이어갔다. 문 대통령은 “LG전자의 ‘롤러블 TV’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디스플레이 부문 최고 혁신상을 받았다”며 “삼성전자는 인공지능 로봇 ‘볼리’, 인공인간 프로젝트 ‘네온’을 소개하며 인공지능 상용화에 앞서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현대차도 도심 항공용 모빌리티로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며 “SK는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불화수소 가스와 블랭크 마스크, 불화폴리이미드 생산공장을 완공하며 소재 자립화의 확실한 변화를 이끌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삼성, 현대차 등 대기업 그룹이 조 단위의 경영안정자금을 긴급 지원하기로 해 협력업체들에 큰 힘이 되고 있다. 롯데그룹은 우한 교민들에게 생필품을 긴급 후원 해줬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기업들을 격려하며 이후에도 충실히 역할을 해 달라는 당부메시지로 해석할 수 있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