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혜영의원, 구립 장애인복지관 후원금 비리...용산구청 엄정한 자세 요구
상태바
설혜영의원, 구립 장애인복지관 후원금 비리...용산구청 엄정한 자세 요구
  • 박창복기자
  • 승인 2020.02.13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용산구의회 설혜영 복지도시위원장(정의당)은 13일 열린 제253회 새해 첫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구립 장애인복지관 후원금 비리와 관련해 용산구청의 엄정한 자세를 요구하고 나섰다.

지난해 11월 6일 국민권익위에서 이첩된 해당 공익제보에 대해 용산구 감사담당관에서는 8일부터 27일까지 20일간 감사를 진행했으며, 28일 작성된 감사담당관 장애인복지관 감사결과에서 공익제보 내용은 사실로 확인됐으며 복지관 후원금 처리에서 회계부정과 불법 행위가 발견됐다.

장애인복지관 후원행사인 더함축제 후원금 5963만 7700원을 후원금 전용계좌에 입금하지 않고 비공식계좌에 입금, 후원금의 상당부분인 5021만 9000원을 예산에 계상하지 않고 법인 계좌로 송금했다 것이 밝혀졌다.

이에 설의원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장기간 벌어진 불법행위로 관리감독 기관인 용산구청은 관리감독의 부실함을 드러낸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복지과 직원들에게는 후원행사 티켓강매와 후원금 부정처리가 공공연한 비밀로 유지되며 사회복지사로서 자괴감을 갖게 했으며, 이용자들에 돌아가야 할 후원금이 법인에게 돌아가게 됨으로써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들에게 손해를 끼치게 한 매우 심각한 행위”라고 질타했다.

설의원은 “그러나 용산구청은 해당 행위를 한 직원에 대해 인사관리규정상에도 없는 솜방망이 처분인 주의·경고를 명시했고, 10개월의 개선명령 시한을 부과해 법인에 유리한 처분을 했다.”며 복지관을 지도감독하는 용산구청의 엄정한 자세를 요구했다.

이를 위해 △용산구청은 장애인복지관 회계부정 문제에 대해 형사고발 검토 △장애인복지관 식당문제, 운동기구 점검등 복지관 시설을 점검하고 개선을 위한 예산 지원 △수탁법인이 위탁하고 있는 타 시설의 후원금 관리의 투명성 확보 △공익제보자 보호를 위한 제도 마련을 촉구했다.

설혜영 의원은 “이 문제는 비단 장애인복지관만의 문제가 아니며, 용산구의 복지시설을 수탁하고 있는 수 많은 복지기관과 법인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고려해야 한다. 내부고발을 통해 어렵게 밝혀진 불법적인 회계처리에 대해 용산구청의 엄정한 자세만이 복지기관의 투명성을 높이고, 구민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박창복기자

parkc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