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 연속매출 50위권 기업 삼성전자 등 8곳 뿐
상태바
35년 연속매출 50위권 기업 삼성전자 등 8곳 뿐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2.18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년 기점으로 대기업 성장세 꺾여…유력 업종 부침 뚜렷

 

매출 상위 50위 안에 35년 연속으로 오른 대기업은 삼성전자, LG전자 등 8곳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기업 중 70%는 순위에서 빠지거나 주인이 바뀌는 변화를 맞은 것으로 분석됐다.

매출 상위권에 드는 유력 대기업들의 업종 부침이 뚜렷했고 2010년대 들어 대기업들의 매출 성장이 둔화하거나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대표 신경수)는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에 의뢰해 1984∼2018년 상장사 매출 상위 50대 기업 성장성을 분석한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조사는 상장사 중 금융업을 제외한 제조·서비스 업종의 연도별 개별·별도 재무제표 기준 매출을 토대로 이뤄졌다. 중간에 주인이 바뀐 기업은 제외됐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1984년 국내 매출 상위 50위에 포함된 기업들의 총 매출액 34조원이었다. 30여년이 지난 2018년 매출액은 872조원으로 외형이 25.4배 성장했다.

매출 50위 기업에 드는 기준도 1984년 당시만 해도 매출 2000억원 수준에서 2018년 매출 4조원 이상으로 높아졌다.

50개 대기업들은 1984년부터 2000년까지는 한 해도 멈추지 않고 매출 외형을 키워갔다.

50위 기업들의 합산 매출액은 1991년 101조원으로 처음 100조원대로 진입한 뒤 1995년 207조원, 1998년 332조원, 2004년 413조원, 2008년 626조원, 2010년 752조원, 2011년 801조원으로 꾸준히 성장했으나 2011년을 기점으로 성장세가 꺾였다.

2013년 863조원으로 고점을 찍은 후에는 4년 연속 매출이 전년 대비 감소했고, 2017년 835조원, 2018년 872조원으로 성장하긴 했으나 5년 전인 2013년보다 1% 성장하는 수준에 그쳤다.
   
35년 간 업종별 부침이 크게 나타났다. 건설·상사 기업들은 1980∼1990년대 매출 상위권에 많이 올랐으나 2010년대에는 많이 줄었다.

1984년에는 매출 50위 중 14곳이 건설업체였으나, 2018년 5곳으로 줄었다.

섬유·식품업도 1980년대에는 5∼6개 업체가 상위 50위에 들었으나, 2018년에는 CJ제일제당[097950] 한 곳만 자리를 지키는 정도로 주력 업종에서 밀려났다.

반면 전기·전자, 정보통신(IT), 자동차, 유통 등 업종은 성장세가 확연했다.

2018년 매출 50위권에 IT업종이 12곳, 자동차 업체는 4곳으로 늘었고 1980년대에는 이렇다 할 만한 유통업체가 없었으나 최근에는 50위권 중 10%가 이마트[139480], 롯데쇼핑[023530] 등 유통업체들이다.

1984년 매출 50위에 이름을 올렸던 기업 중 70%인 35곳이 2018년 순위 밖으로 밀려나거나 아예 주인이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는 1984년 매출 1위 기업이었으나 외환위기를 거치며 그룹이 해체됐다. 동아건설산업(19위), 삼환기업(22위) 등은 SM그룹에 편입돼 있다.

두산그룹이 소유했던 동양맥주(24위)는 이후 오비맥주 등으로 사명이 바뀌었으나 현재는 네덜란드 소유 외국계 기업으로 바뀌었다.

1984년부터 35년 연속 매출 50위에 꾸준히 오른 기업은 ▲ 삼성물산[028260](1984년 3위→2018년 13위) ▲ 현대건설[000720](4위→27위) ▲ 삼성전자(8위→1위) ▲ LG전자(9위→7위) ▲ 대한항공[003490](11위→19위) ▲ 대림산업[000210](13위→29위) ▲ 현대자동차[005380](15위→3위) ▲LG화학[051910](18위→10위) 등 8곳에 불과하다.

삼성전자는 1984년 매출 1조3천억원에서 2018년 170조3천억원으로 120배 넘게 성장하고 2002년부터 1위 자리를 확고하게 지키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