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적 선택 10대 여학생 소방드론으로 구조
상태바
극단적 선택 10대 여학생 소방드론으로 구조
  • 부천/ 민창기기자
  • 승인 2020.02.1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부천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려던 10대 여학생이 소방당국의 드론 덕분에 무사히 구조됐다.

18일 부천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0분께 한 여학생으로부터 "친구인 A양이 신변을 비관해 산에 올라갔는데 무서워서 내려오고 싶어한다. 그런데 어두워서 내려오지 못하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하는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대원들은 A양이 올라간 소사본동의 한 야산으로 출동했지만 해가 저물어 A양의 위치를 파악할 수 없었다.

영하 8도의 날씨에서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야간 산악 수색을 하면 자칫 A양의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판단한 소방대원들은 드론을 이용하기로 했다.

A양에게는 전화를 걸어 드론의 초록색 점멸등이 보이면 휴대전화 플래시를 켜서 하늘을 향해 흔들어달라고 요청했다. 소방대원들은 드론을 날려 수색 3분 만에 A양의 위치를 파악, 구조에 성공했다.

이 산에 1시간가량 있었던 A양은 체온이 많이 떨어진 상태였지만 다른 상처는 없었다.

[전국매일신문] 부천/ 민창기기자
minch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