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주시 '만원의 행복 기부제'로 이웃사랑
상태바
경기 광주시 '만원의 행복 기부제'로 이웃사랑
  • 광주/ 이만호기자
  • 승인 2020.02.1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원 맞춤형 복지포인트로 기부
올해 371만원 디딤씨앗사업에 후원
경기 광주시가 '만원의 행복' 기부제로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는 아름다운 나눔 문화로 모범을 보이고 있다.
경기 광주시가 '만원의 행복' 기부제로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는 아름다운 나눔 문화로 모범을 보이고 있다.

 

경기 광주시가 ‘만원의 행복’ 기부제로 공직자가 솔선수범해 어려운 이웃에게 사랑을 전하는 아름다운 나눔 문화로 모범을 보이고 있다.

19일 시에 따르면 ‘만원의 행복’은 공무원들에게 주어지는 맞춤형 복지포인트 중 1만 원 이상 자발적으로 기부해 취약계층 아동(중위소득 40% 이하 가정)의 자립지원을 위한 디딤씨앗사업에 지정 후원하는 사업이다.

디딤씨앗사업은 매월 일정금액(최대 월 50만 원 납입 가능)을 취약계층 아동의 디딤씨앗통장에 저축할 경우 국가와 지자체에서 매월 5만 원 한도 내에서 1대 1 매칭 적립을 하는 사업으로 이 통장은 만 18세 이후 학자금, 기술자격 및 취업훈련, 주거마련 지원 등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관내 저소득층 아동 중 디딤씨앗통장을 만들기 어려운 가정의 아동을 대상으로 총 2111만 1420원 후원했으며 올해에는 371만 원을 기부하며 변함없는 희망을 전달할 예정이다.

신동헌 시장은 “저소득층 아동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사업에 참여할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광주시 공직자들과 함께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관심과 나눔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광주/ 이만호기자
leem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