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자원 동원해 최악의 사태 대비할 것”
상태바
“모든 자원 동원해 최악의 사태 대비할 것”
  • 수원/ 박선식기자
  • 승인 2020.02.23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코로나19 대응 유관기관 협력 회의’ 개최...협력 방안 논의
최근 ‘코로나19 대응 유관기관 협력 회의’를 주재한 염태영 시장은 “집단 감염이 시작된 지금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엄중한 상황”이라며 “바이러스 차단이 중심이 됐던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감염자 조기 발견 후 신속한 격리치료’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코로나19 대응 유관기관 협력 회의’를 주재한 염태영 시장은 “집단 감염이 시작된 지금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엄중한 상황”이라며 “바이러스 차단이 중심이 됐던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감염자 조기 발견 후 신속한 격리치료’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태영 경기 수원시장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이 된 만큼 관리·통제방식을 재점검하고 수정할 것”이라고 23일 밝혔다.

최근 열린 ‘코로나19 대응 유관기관 협력 회의’를 주재한 염태영 시장은 “집단 감염이 시작된 지금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엄중한 상황”이라며 “바이러스 차단이 중심이 됐던 코로나19 대응 방식을 ‘감염자 조기 발견 후 신속한 격리치료’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염태영 시장은 “지역사회에 감염병이 확산돼 병원 내 감염이 일어나면 응급실이 폐쇄되고 응급의료 기능 체제가 무너지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기존 의료 체계가 무너지지 않도록 선별 진료를 강화하고 확진환자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확진환자 급증에 대비해 확보할 수 있는 병상을 미리 점검하라”며 “지역 사회 모든 자원을 동원해 최악의 사태에 대비하라”고 덧붙였다. 염 시장은 또 “수원역 주변 등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거리 전도’를 하는 종교 단체가 있다”며 “관내 모든 종교 단체에 공문을 보내 ‘거리 전도 중지’를 강력하게 요청하라”고 지시했다.

현재 임시생활시설(수원유스호스텔) 경비를 지원하는 수원서부경찰서는 “시에서 시설 주변 경비 강화를 요청하면 경찰력을 추가로 지원하겠다”고 했으며 육군 51사단은 “코로나19가 확산돼 민간 의료진이 부족하면 군의관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소방서는 “코로나19 의사 환자를 수송한 소방관을 일정 시간 자체 격리하는데, 격리 공간이 부족하다”며 격리 공간 지원을 요청했고, 수원교육지원청은 “학교에서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구하기 힘들다”면서 지원을 요청했다.

아주대학교병원 관계자는 “20일 코로나19 의사환자가 응급실로 이송됐는데, 고민 끝에 ‘과잉대응’을 하는 게 낫다고 판단해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응급실을 폐쇄했다”며 “유사한 상황이 또 발생하면 응급실은 폐쇄하더라도 병원은 운영해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수원/ 박선식기자
sspar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