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총력
상태바
진주시, 코로나19 확산방지 총력
  • 진주/ 박종봉기자
  • 승인 2020.03.05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진주시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중교통을 통한 지역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2월 21일부터 진주시 교통환경국 소속 직원들이 여객터미널과 진주역 등에서 발열체크 등 비상근무에 임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21일 관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발생 당일부터 대구·경북 방면 승객들을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하기 위해 휴일도 반납하고 전직원이 비상근무에 신속히 돌입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 오고 있다.

시에 따르면 발열체크 비상근무는 교통환경국 직원 100여명이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새벽 1시까지 하루 28명씩 2교대 체제를 유지하고 있으며 진주역과 고속터미널, 시외버스주차장과 중간 경유지인 개양정류소에서 대구지역 방면 전체 승객들을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실시해 오고 있다.

현재까지 5,500여명의 승객들을 대상으로 발열체크를 실시했다.

특히 시는 인근 부산지역의 확진자가 급속히 증가함에 따라 당초 대구경북지역 대상으로 하던 발열체크를 지난 2월 25일부터는 부산방면 승객까지 확대했으며 비상근무에 투입되는 인원도 경제통상국 직원들까지 추가로 투입하는 등 코로나19 차단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대중교통을 통한 코로나19 확산방지 외에도 고속도로를 이용한 차량의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 2월 26일부터 진주로 진입하는 차량들을 대상으로 고속도로 IC(진주, 문산, 서진주) 3개소에서도 발열체크 비상근무조를 투입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코로나19의 우리지역 확산을 막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시하고 있는 발열체크는 현 상황에서 불가피한 조치이다”며“시민들의 불편함이 있더라도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진주/ 박종봉기자

bjb@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