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장애학생과 함께 하는 겨울방학교실 운영
상태바
건양대, 장애학생과 함께 하는 겨울방학교실 운영
  • 논산/박석하기자
  • 승인 2016.01.05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양대학교(총장 김희수) 재활복지교육대학 협동창의특성화사업단이 4일부터 8일까지 건양대 논산창의융합캠퍼스에서‘2015 장애-비장애 통합 새싹이 캠프’,‘2015 장애학생 겨울방학교실’ 등 지역사회의 장애학생을 위한 특별한 한주를 보내고 있다.

장애·비장애 초·중·고등학생 60여명, 재학생 125명, 자원봉사 고교생 50여명 등 총 240여 명이 참여하는‘2015 장애-비장애 통합 새싹이 캠프’는 2박 3일 동안 장애학생과 비장애학생이 다양한 체험 활동과 놀이를 통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통합캠프다.

올해로 11회째 진행되는 이번 캠프는‘새싹이 왕국의 잃어버린 봄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다양한 프로그램들로 구성하고, 캠프가 진행될 동안 건양대 인성관에서 함께 합숙하게 된다.

새싹이 캠프에 이어 7일부터 8일까지 양일간 진행되는‘2015학년도 장애학생 겨울방학교실’역시 올해로 11년째 이어져 오고 있는 지역사회 공헌프로그램으로서, 올해는‘모두의 마을: 사람과 생활, 문화가 맞닿아 이루는 우리의 마을’이라는 주제로 장애 청소년들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사회 적응능력을 기르는 데 도움이 되는 실질적이고 개별화된 체험 활동을 한다.

재학생들은 그동안 Action Learning을 통해 장애학생 프로그램 기획, 운영, 특수학교 현장체험 등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캠프와 방학교실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모자란 부분은 직접 특수교육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하며 학생들 스스로 캠프를 준비했다.

사회복지학과, 아동보육학과, 유아교육과, 초등특수교육과, 중등특수교육과 등 5개 학과로 구성된 건양대 협동창의형 교육ㆍ복지 전문인력 양성사업단을 이끌고 있는 사업단장 최종근(중등특수교육과) 교수는“재학생들이 영유아, 다문화, 장애인, 노인 등 지역사회의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통합 프로그램을 직접 개발하면서 특수교사의 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했다”며“재학생들이 지역사회에서 환영받는 교육∙복지 전문가로 거듭 날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