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기지 집중 평택 주변 개발 1조 투입
상태바
미군기지 집중 평택 주변 개발 1조 투입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03.09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2020년도 시행계획 발표
국비·지방비·민간투자 1조449억
기반시설구축 등 17개 사업 진행

 

정부는 미군기지가 들어설 경기 평택지역 개발에 올해 1조여원을 투입한다.
 
정부는 2006∼2022년 86개 사업에 총 18조9796원을 투자하는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지역개발계획’을 수립한 후 지난해까지 80개 사업에 17조5437억원을 지원했다. 계획대비 추진율은 92% 수준이다.
 
행정안전부는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지역개발계획 2020년도 시행계획’을 9일 발표하면서 “용산, 의정부, 파주, 동두천 등 수도권에 퍼져 있던 미군기지들의 평택 이전이 결정됨에 따라 평택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고 지역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범정부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 계획안에 따르면 올해 국비 1774억원, 지방비 785억원, 민간투자 7890억원 등이 기반시설 구축과 주민복지 증진 등 2개 분야 17개 사업에 들어간다.
 
기반시설 구축 분야는 평택·당진항 개발 851억원, 포승∼평택 산업철도 건설 259억원, 평택호 횡단도로 건설 101억원 등 7개 사업에 9215억원이 투입된다.
 
주민복지 증진 분야는 평화예술의전당 건립 175억원, 서정역 환승센터 건설 50억원, 서부복지타운 건립 11억원 등 10개 사업에 1234억원을 투입한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평택주민들의 권익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계획된 지역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잘 추진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leesw@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