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개학기 맞아 통학로 불법광고물 일제정비
상태바
강서구, 개학기 맞아 통학로 불법광고물 일제정비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3.12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란, 퇴폐 유해광고물은 민생사법경찰단에 법적 조치 의뢰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개학기를 맞아 쾌적하고 안전한 통학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오는 27일까지 학교주변 불법광고물 일제정비에 나선다.

구는 유치원과 초, 중, 고등학교 주변 통학로에 설치된 불법현수막을 비롯해 입간판 및 유해광고물 등 학생들의 통학 환경에 유해한 모든 불법광고물을 대상으로 정비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우선, 효과적인 정비활동을 위해 올해 1월 선발한 주민감시단과 20개동 관리 인력을 포함해 총 55명의 합동점검반을 구성하고 정비활동을 펼친다.

중점 정비지역은 학생들의 통행이 많은 통학로 주변 어린이보호구역(주출입문 300m이내)과 교육환경보호구역(경계선 200m이내)이다.

통학로 주변 노후, 불량 고정광고물은 업주의 자진 보수와 철거를 유도하고 불법 유동광고물은 적발 즉시 정비한다.

특히 음란, 퇴폐, 선정적인 유해광고물은 즉시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에 법적 조치를 의뢰할 계획이다.

다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학교 주변의 실질적 위험요소 정비에 집중하고 집단적인 홍보나 캠페인 등은 진행하지 않는다.

한편 구는 지난해 학교 주변 불법 고정광고물 11건과 유동광고물 2,381건을 정비하고 과태료 1억3028만4000원을 부과한바 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구청 도시디자인과(☎02-2600-6199)로 하면 된다.

[전국매일신문] 서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