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 미래통합당, 경주·화성을·의왕·과천 등 공천 취소
상태바
[4·15 총선] 미래통합당, 경주·화성을·의왕·과천 등 공천 취소
  • 백인숙기자
  • 승인 2020.03.2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은 25일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 등 4곳의 4·15 총선 공천을 취소했다.
 
경북 경주는 박병훈 전 경북도의회 운영위원장이 김원길 통합당 중앙위원회 서민경제분과위원장을 경선에서 이겼다.
 
경기 화성을은 한규찬 전 평안신문 대표가 우선추천(전략공천)을 받은 곳이다.
 
의왕·과천도 청년벨트로 지정, 이윤정 전 여의도연구원 퓨처포럼 공동대표가 전략공천됐다.
 
최고위는 이들 지역 후보자의 경쟁력, 신상, 경선 방식 등에 문제가 있다면서 최고위가 공천관리위원회에 재의를 요구한 지역구이다. 공관위가 원안을 고수하자 이에 최고위가 직권으로 이를 무효화 했다.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위원장 직무대행)은 “전혀 수긍할 수 없다. 받을 수 없는 결정”이라며 “당헌에 없는 월권행위”라고 주장했다.
 
이 부위원장은 이들 4곳에 대해 “공관위가 그냥 놔두면 다 무공천 지역이 된다. 최고위가 직접 후보를 지명할 수 없다”며 “(황 대표가) 자기 입맛에 맞는 사람을 지명하려면 공관위원을 전원 해임하고 새롭게 공관위를 구성해서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백인숙기자
 insoo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