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민 재난기본소득 총 20만원씩 받는다
상태바
여주시민 재난기본소득 총 20만원씩 받는다
  • 여주/ 김연일기자
  • 승인 2020.03.2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10만원·市 10만원
광역·기초단체 첫 동시 지급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경기 여주시도 재난기본소득 10만 원을 모든 시민에게 지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이항진 여주시장은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장기화로 파산상태로 내몰리는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경기도와 함께 내달부터 전 시민을 대상으로 여주시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는 특정 대상을 위한 ‘복지’가 아니라 시민 모두를 위한 ‘경제 정책’이 필요하다”며 “시민은 인간다운 생활을 할 헌법상 권리를 가지고 있으며 시장은 시민의 이러한 권리를 보호하고 증진할 의무가 있다”고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지급액은 시민 1인당 10만 원으로 경기도가 지급하는 10만 원을 합하면 여주시민은 1인당 20만 원의 재난기본소득을 받게 된다.
 
이번에 주민 전체를 대상으로 광역단체와 기초단체가 동시에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것은 여주가 처음이다.
 
대상은 이날 24시 기준부터 신청일까지 여주시에 주민등록을 둔 시민 전체이고 내달부터 거주하는 읍·면·동 행복복지센터에서 신원 확인만 하면 바로 지급받을 수 있다.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여주사랑카드)로 지원한다.
 
지난달 말 현재 여주시 인구는 11만 1008명으로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111억여 원이 소요될 것으로 시는 추산했다.
 
따라서 시는 순세계잉여금 53억 원, 재정안정화기금 50억 원, 재난안전기금 17억 원 등으로 필요 재원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 시장은 “경기도와 사전협의없이 오래전부터 기본소득지급을 준비하며 재원마련 방안을 논의해왔다”며 “사용처가 중소상인에게 쓰도록 설계된 만큼 여주의 약한 경제적체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의회와 협의해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관련한 조례를 이른 시일 내 제정할 계획이다.
 
유필선 시의회 의장은 “여야 의원 모두 재난기본소득에 동의하고 있다”며 “(의원 발의) 조례안이 26일까지는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여주/ 김연일기자
Y1-ki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