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자 모두 '2주 격리'…진단검사 '유증상자' 우선해야"
상태바
"입국자 모두 '2주 격리'…진단검사 '유증상자' 우선해야"
  • 김윤미기자
  • 승인 2020.03.26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가들 "격리대상은 확대하고 진단검사 효율성은 높여야"
정부 "다른 국가도 위험도 평가 진행 중…필요하면 확대 검토"

'국가와 관계없이' 모든 해외발 입국자를 격리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이 조언했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대유행이 진행돼 어디에서든 감염자가 유입될 가능성이 크다. 유럽이나 미국 외 국가에서도 감염자가 입국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진단검사는 효율적으로 시행해야 하며 유증상자에 우선순위를 둬야 한다는 것이다.

의료계에서는 26일 유럽, 미국 외 국가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도 2주간 격리를 강제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빠른 만큼 특정 국가와 대륙을 선별해 검역을 강화하면 '구멍'이 생길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해외 유입 확진자 현황을 보면 유럽과 미국이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콜롬비아와 캐나다 등 미주 국가를 비롯해 이집트, 필리핀, 이란 등 아프리카나 아시아 대륙에서 들어온 경우도 있다.

한정된 의료자원을 효율적으로 쓰기 위해서는 유증상자에 대한 진단검사에 집중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모든 입국자에 검사를 시행하는 것 자체가 실효성이 없을뿐더러 국내 방역체계에도 부담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발열이나 기침, 근육통 등 증상이 없다는 건 몸속에 바이러스가 충분하지 않은 상태다. 이때는 진단검사를 받더라도 양성이 나올 가능성이 작다.

정부는 위험도를 평가해 검역 강화 대상 국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유럽발 입국자에 대해서는 전원 진단검사를 하고, 미국발 입국자의 경우 27일 0시부터 유증상자는 진단검사, 무증상자는 자가격리를 강제하기로 했다.

그 외 지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를 권고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ky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