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산불 발생 1년 ... 이재민들 한전에 사과 · 재협상 요구
상태바
고성산불 발생 1년 ... 이재민들 한전에 사과 · 재협상 요구
  • 속초/ 윤택훈기자
  • 승인 2020.04.05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고성산불이 발생한지 지난 4일로 1년을 맞고 있는 가운데 산불피해 이재민들이 한국전력에 사과와 재협상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나섰다.

지난 4일 산불이재민 단체인 4·4산불 비상대책위원회는 한국전력 속초지사 앞에서 산불 발생 1주년 성명을 통해 "지난해 4월 4일 한전 전신주 개폐기에서 발화된 산불에 두 명이 사망하고 수천 명의 재산이 한 줌의 재로 사라졌다"며 "그러나 한전은 1년이 지나도록 사망자에 대한 보상은 물론 이재민에 대한 보상도 구상권 틀에 가둬놓고 배상금 지급을 미루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대위는 "한전은 사망자의 영혼과 유족 앞에 진정성 있는 마음으로 사죄하고 눈물로 1년을 보낸 이재민들에게도 사과 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한전은 이재민을 구상권의 볼모로 이용하지 말고 직접 이 문제를 해결하라"며 "이재민들의 재협상 요구에도 임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산불 피해 보상과 관련 '고성지역 특별심의위원회'는 지난해 말 한전의 최종 피해 보상 지급금을 한국손해사정사회가 산출한 손해사정 금액의 60%(임야·분묘 40%)로 결정하자 터무니 없는 결정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아울러 정부와 강원도 등에서 이재민들에게 지급한 지원금에 대한 구상권 청구 문제가 불거지면서 답보상태에 빠졌다.

정부가 구상권을 행사할 경우 한전은 정부나 지자체가 지원한 금액을 제외한 부분만 이재민들에게 보상금으로 지급하게 돼 결국 이재민들이 받는 금액은 줄어들 수밖에 없어 산불피해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속초/ 윤택훈기자
younth@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