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코로나19 휴업 동참 2차 지원금 지급
상태바
서초구, 코로나19 휴업 동참 2차 지원금 지급
  • 이신우기자
  • 승인 2020.04.06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오는 19일 자발적 휴업 업소 최대 100만원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2차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에 따라 자발적으로 영업을 중단한 다중이용시설 휴업 동참업소(PC방, 노래연습장, 실내체육시설, 클럽, 콜라텍 등)에 2차 추가 지원금을 지급한다.

이는 지난 4일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가 19일까지 2주간 연장됨에 따른 결정으로 구는 즉시 추가적인 휴업지원금 지급을 결정하고 모든 업소에 휴업 참여를 권고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연장된 2차 영업중단 권고기간(4.6~4.19) 중 자발적으로 휴업한 업소는 휴업일수에 따라 최대 100만원 휴업지원금이 지급된다.

휴업에 참여한 업소에 대한 구의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차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중에도 서초구는 지자체 최초로 관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휴업지원금을 지원한 바 있다. PC방 63개소, 노래연습장 261개소, 유흥·단란주점 169개소, 실내체육시설(체육도장·자유업 포함) 565개소 등 1058개소를 대상으로 영업중단에 동참해줄 것을 적극 권고했다. 타 자치구보다 빨리 시작한(3월 23일) 접수에 총 655개 업소가 동참해 6억 5000여만원의 지원금이 지급됐다.

이러한 서초구의 선제적인 휴업업소 지원 추진은 서울시 타 구를 비롯한 전국적 동참도 이끌어 전국의 많은 자치구들이 휴업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현재 구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한 학원 휴업 권장, 양재천·반포천 출입 통제, 비대면 영상회의 추진, 지자체 최초 트리플 5부제(재택근무 5부제와 시차출퇴근 5부제, 점심시간 5부제)등 다양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지역사회 확산 예방을 위해 영업 중단이라는 큰 결심을 해주신 업소의 자발적 참여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주민들의 피해를 덜어 드릴 수 있도록 여러 지원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신우기자<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